정치

머니투데이

'쥴리 벽화' 자리에→'김부선 벽화'·'인체 대장 그림' 등장

김영상 기자 입력 2021. 11. 30. 22:39

기사 도구 모음

이른바 '쥴리 벽화'로 논란의 중심에 섰던 서울의 한 중고서점 외벽에 이번에는 영화배우 김부선씨로 추정되는 벽화가 등장했다.

앞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를 겨냥한 그림에 대응해 다른 작가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타깃으로 한 벽화를 그린 것으로 보인다.

30일 서울 종로구 한 중고서점 외벽에는 김부선씨와 은수미 성남시장 등으로 보이는 벽화가 그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중고서점 외벽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겨냥한 것으로 보이는 벽화가 그려져 있다. 이번 벽화는 기존에 그려져 있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풍자한 벽화 옆에 그려졌다. 2021.11.30. jhope@newsis.com


이른바 '쥴리 벽화'로 논란의 중심에 섰던 서울의 한 중고서점 외벽에 이번에는 영화배우 김부선씨로 추정되는 벽화가 등장했다. 앞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를 겨냥한 그림에 대응해 다른 작가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타깃으로 한 벽화를 그린 것으로 보인다.

30일 서울 종로구 한 중고서점 외벽에는 김부선씨와 은수미 성남시장 등으로 보이는 벽화가 그려졌다. '대장동 의혹'을 풍자하기 위한 목적으로 보이는 인간 신체의 대장도 함께 그려져 있다.

현재 이 외벽은 문화예술 매니지먼트 굿플레이어 김민호 대표가 내년 6월까지 대여한 상태다. 김 대표는 여러 작가들이 다양한 작품을 홍보할 수 하는 차원에서 이 외벽을 빌린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7월에는 '쥴리의 남자들'이라는 문구와 함께 윤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로 추정되는 벽화가 그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이 그림이 지워진 이후에는 '王(왕)'자가 쓰인 손바닥 모습과 개에게 사과를 주는 장면, 전두환씨로 보이는 남성의 모습 등을 담은 그림이 다시 그려졌다.

김영상 기자 vide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