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윤석열 "주 52시간제 철폐" 발언에 尹측 "발언 취지 사실과 달라"(종합)

최은지 기자,유새슬 기자 입력 2021. 12. 01. 00:26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30일 주 52시간제 등 정부 경제정책을 두고 "비현실적 제도"라며 "다 철폐해나가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윤 후보가 '노동시간 연장'을 주장한 것으로 해석되자 선대위는 "발언 취지와 사실관계가 다르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충북 청주시 2차전지 강소기업 '클레버'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업관계자들이 정부 정책에 따른 어려움을 호소하자 "중소기업의 경영 현실을 모르고 탁상공론으로 만든 제도들 때문에 고통스럽다는 말씀으로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방통행식 탁상공론 제도, 차기 정부서 지양하겠다는 것"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30일 오후 충북 청주시 소재 2차 전지 우수강소기업인 클레버를 방문해 전기차 등에 사용되는 2차 전지 제조 설비를 살펴본 후 취재진과 대화하고 있다. 2021.11.30/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청주=뉴스1) 최은지 기자,유새슬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30일 주 52시간제 등 정부 경제정책을 두고 "비현실적 제도"라며 "다 철폐해나가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윤 후보가 '노동시간 연장'을 주장한 것으로 해석되자 선대위는 "발언 취지와 사실관계가 다르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충북 청주시 2차전지 강소기업 '클레버'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업관계자들이 정부 정책에 따른 어려움을 호소하자 "중소기업의 경영 현실을 모르고 탁상공론으로 만든 제도들 때문에 고통스럽다는 말씀으로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이날 기업 관계자는 윤 후보에게 "무조건 주52시간을 해버리니 생산직군 빼고 창의적인 일을 하는 직군에서는 애로점이 있다"고 호소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주 52시간제를 풀어달라는 요청과 함께 "청년들이 쉬운 일만 하려고 한다. 어려운 일을 하는 사람들에게 인센티브를 주면 청년들이 더 힘든 일도 하려고 하지 않을까"라고 정부 지원을 요청했다.

윤 후보는 이에 "정부의 최저시급제, 주 52시간이라고 하는 게 중소기업에서 창의적으로 일해야 하는, 단순 기능직이 아닌 경우 굉장히 비현실적이고 기업 운영에 지장이 많다는 말씀"이라고 했다.

이어 "차기 정부를 맡게 되면 자기들(정부) 마음대로 하는 것은 확실하게 지양하도록 하겠다"며 "제 모토는 '어떤 일이든지 이해관계자한테 물어보고 해라'(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해관계자에게 물어보면 그걸 또 '마피아'라고 한다. 탈원전이 바로 그것 아닌가"라며 "자기들 이해관계 때문에 왜곡된 정보를 얻을 수 있다고 해서 물을 필요가 없다고 하는데 그럼 100% 실패하게 돼 있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의 발언에 대해 김은혜 선대위 대변인은 "윤 후보의 오늘 발언은 중소기업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과정에서 정책 대상자의 의견을 듣지 않는 일방통행식 탁상공론 제도를 차기 정부에서 지양해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52시간제나 최저시급에 대해 현장 적용 과정에서 어려움이 있다는 고충을 들었음을 확인한 것이며 다음 정부에선 현장과 괴리된 여러 제도를 철폐해나가겠다는 의지를 보여드린 것뿐"이라며 "'52시간제를 철폐하겠다'는 말은 따라서 문단을 하나의 문장으로 임의 압축한 것일 뿐 후보가 직접 발언한 취지와 사실관계가 다르다"고 강조했다.

silverpaper@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