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아이뉴스24

네이버, '아크버스' 글로벌 확장..소프트뱅크와 '맞손'

윤선훈 입력 2021. 12. 01. 10:00

기사 도구 모음

네이버랩스(대표 석상옥)는 1일 현실과 디지털세계를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기술 기반 메타버스 생태계 '아크버스(ARCVERSE)'를 확장해 나가겠다고 발표했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아크버스는 독립된 가상 공간이 아닌, 기술로 현실세계와 상호 연동되는 디지털세계를 형성하고 두 세계를 유기적으로 연결, 사용자들에게 공간의 격차 없는 동등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디지털트윈 데이터 제작 솔루션 활용해 일본 내 고정밀 지도 제작 프로젝트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네이버랩스(대표 석상옥)는 1일 현실과 디지털세계를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기술 기반 메타버스 생태계 '아크버스(ARCVERSE)'를 확장해 나가겠다고 발표했다.

네이버랩스는 이날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아크버스'를 구성하는 데이터·디바이스·솔루션·시스템들을 소개하고, 소프트뱅크와의 협력 등 아크버스 생태계를 글로벌로 확장하기 위한 청사진에 대해 공개했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 [사진=네이버]

'아크버스'란 네이버랩스가 연구해 온 인공지능(AI)·로봇·클라우드·디지털트윈·5G(5세대 이동통신)·자율주행·증강현실(AR) 등을 융합해, 현실과 디지털 공간을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메타버스 생태계다. '디지털트윈'을 바탕으로 현실과 디지털 세계를 상호 연동해 통합된 하나의 경험을 제공한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아크버스는 독립된 가상 공간이 아닌, 기술로 현실세계와 상호 연동되는 디지털세계를 형성하고 두 세계를 유기적으로 연결, 사용자들에게 공간의 격차 없는 동등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제페토' 등 기존 3D 아바타 가상현실 서비스들과 차이가 있다는 것이다.

아크버스를 구성하는 솔루션과 시스템이 서비스 로봇, 자율주행 모빌리티, AR·가상현실(VR), 스마트빌딩, 스마트시티 등 현실 세계의 각종 서비스·인프라와 연결된다는 의미다. 연결의 주축은 네이버클라우드와 5G를 바탕으로 빌딩과 로봇들의 두뇌 역할을 대신하는 멀티 로봇 인텔리전스 시스템 '아크(ARC)'와 독자적인 실내·외 디지털트윈 데이터 제작 솔루션 '어라이크(ALIKE)'다.

석 대표는 "네이버 제2사옥이라는 거대한 테스트베드가 있었기에 다양한 기술들이 아크버스라는 하나의 생태계로 빠르게 융합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지자체, 기업, 학계 등과의 다양한 파트너십을 통해 기술을 고도화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네이버 '아크버스'의 구성 요소. [사진=네이버]

석 대표는 이와 함께 네이버가 소프트뱅크와 함께 일본에서 '어라이크' 솔루션을 활용한 도시 단위 고정밀 지도(HD map) 제작 프로젝트를 진행 중임도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 미야카와 준이치 소프트뱅크 대표이사 사장 CEO는 "네이버랩스의 기술을 활용한 일본 내 매핑 관련 프로젝트가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석 대표는 장기적인 R&D를 통한 기술 고도화와 더불어, 네이버클라우드와 함께 장기적으로 더 많은 비즈니스 기회들을 발굴해 나갈 것임을 시사했다. 한상영 네이버클라우드 상무는 "증가하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수요에 맞춰 향후 어라이크, 아크와 같은 네이버랩스의 핵심 기술력들을 다양한 파트너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네이버클라우드를 통해 제공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네이버랩스가 기술을 통해 새로운 연결을 만드는 곳이라는 점을 강조한 석 대표는 "아크버스를 구성하는 요소들이 하나하나의 서비스가 될 수도, 융합을 통해 완전히 새로운 서비스가 될 수도 있다"며 "우리가 구축할 아크버스가 각 산업에 접목돼 패러다임의 전환을 이끌어 낼 인프라와 서비스의 탄생으로 이어질 것을 기대한다"는 뜻을 나타냈다.

/윤선훈 기자(krel@inews24.com)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