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MBN

'태종 이방원' 주상욱이 말하는 캐릭터 키워드 #인간이방원 #솔직함 #새로움

이남경 입력 2021. 12. 01. 16:22

기사 도구 모음

'태종 이방원' 주상욱이 이방원 캐릭터에 대한 세 가지 키워드를 꼽았다.

오는 11일 오후 첫 방송되는 KBS1 새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연출 김형일, 심재현‧극본 이정우‧제작 몬스터유니온)은 고려라는 구질서를 무너뜨리고 조선이라는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가던 '여말선초' 시기, 누구보다 조선의 건국에 앞장섰던 리더 이방원의 모습을 새롭게 조명한 작품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태종 이방원’ 주상욱 사진=몬스터유니온

‘태종 이방원’ 주상욱이 이방원 캐릭터에 대한 세 가지 키워드를 꼽았다.

오는 11일 오후 첫 방송되는 KBS1 새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연출 김형일, 심재현‧극본 이정우‧제작 몬스터유니온)은 고려라는 구질서를 무너뜨리고 조선이라는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가던 ‘여말선초’ 시기, 누구보다 조선의 건국에 앞장섰던 리더 이방원의 모습을 새롭게 조명한 작품이다.

주상욱은 극 중 조선의 3대 임금 태종 이방원 역을 맡았다. 이방원은 조선을 건국한 이성계의 다섯째 아들로, 높은 이상과 그것을 실천할 힘을 모두 쟁취해 낸 인물이다. 주상욱이 ‘태종 이방원’의 타이틀롤을 맡아 신뢰감을 높이며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주상욱은 자신이 연기하는 ‘이방원’을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세 가지 키워드로 ‘인간 이방원’ ‘솔직함’ ‘새로움’을 꼽았다. 그는 “‘태종 이방원’이라는 드라마가 조선의 건국과 어떻게 강력한 왕권을 세웠는지에 대해 이야기하는 게 아니라, ‘인간 이방원’을 들여다보고 다룰 수 있는 좋은 작품이라고 생각돼서 매력적으로 다가왔다”라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주상욱은 “이방원의 솔직하고 진취적인 부분을 닮았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저는 정이 많은 편이라 이방원의 차가운 모습들을 연기하는 게 쉽지는 않았다. 이전에 다뤄진 것과 달리 좀 더 캐릭터에 맞춰진 서사를 눈여겨보신다면 회를 거듭할수록 변모하는 이방원의 모습을 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말해 그가 그려낼 이방원 캐릭터는 어떨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그런가 하면 주상욱은 ‘태종 이방원’을 더욱 재미있게 볼 수 있는 관전 포인트로 “이방원은 태종의 자리에 올라가는 강력한 군주지만, 그 내면에는 인간적인 정과 연약한 면 등 다양한 모습이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 드라마가 그런 이방원의 모습을 통해 지금까지와는 다른 새로운 이방원을 보여 드릴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해 본 방송을 향한 관심을 최고조로 이끌었다.

[이남경 MBN스타 기자]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