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윤석열 "최저임금보다 낮아도 일할 사람 있다더라"

장영락 입력 2021. 12. 01. 16:27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전날 주52시간제 발언과 관련한 입장을 다시 정리했다.

윤 후보는 주52시간 폐지를 주장한 것이 아니라면서도, 주52시간제와 최저임금 등의 탄력적 적용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처럼 이날 윤 후보는 전날 있었던 발언에 대한 여론 거부감을 의식한 듯 제도 자체를 폐지하겠다는 의사는 없다고 주장했으나, 사용자들이 요구하고 있는 최저임금, 주52시간제의 탄력적 적용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반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충청 기업인 간담회, "주52시간제 폐지 주장 아냐"
최저임금제, 주52시간제 탄력적 운용 필요성은 여전히 강조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전날 주52시간제 발언과 관련한 입장을 다시 정리했다. 윤 후보는 주52시간 폐지를 주장한 것이 아니라면서도, 주52시간제와 최저임금 등의 탄력적 적용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사진=뉴시스
윤 후보는 1일 충남 천안 서북구 충남북부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기업인 간담회에서 이같은 의견을 전했다.

윤 후보는 기업인들과 질의 응답 순서를 가지는 와중 주52시간제, 중대재해처벌법 등에 대한 기업인들 불만 의견이 나오자 이에 답변했다.

윤 후보는 “주52시간제, 중대재해처벌법, 화학물질 관리법 등이 중소기업을 해나가는데 많은 어려움을 초래한다는 말씀을 하셨다”며 “어제도 기업인 여러분들하고 얘기를 해보니까 특히 중소기업에서는 주52시간을 경직되게 운영하는 거, 52시간을 기준으로 해서 시간을 초과하지 않더래도 몇 개월 단위로 유연성 있게 해달라는 말씀을 들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마치 제가 주52시간을 폐지한다고 얘기한 것처럼 (보도가 됐다)”며 전날 한 발언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전날 윤 후보는 “최저시급제나 주 52시간제가 중소기업에서 창의적으로 일해야 하는, 단순기능직이 아닌 경우에 비현실적이고 기업 운영에 정말 지장이 많다는 말씀을 들었다”며 “비현실적인 제도는 철폐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기업 애로사항을 옮긴 것일 뿐 주52시간제를 아예 폐지하겠다는 뜻은 아니라는 것이다.

다만 이날도 윤 후보는 최저임금제와 주52시간제의 탄력적 운용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윤 후보는 “우리나라가 터키와 함께 주휴수당을 시행하고 있는 나라”라며 “사실상 최저임금이 정해진 것보다 훨씬 높다”고 주장했다.

이어 “기업에서 다른 사내복지하고 연결할 때, 점심 제공 등 비용을 따져보면 최저임금이 경직되지 않으면 더 고용할 수 있는데 최저임금 때문에 고용을 제대로 못하고, 낮은 조건 하에서 일할 의사가 있는데 그분들도 결국 일을 못하기 때문에 인력 수급에 차질이 많다는 말씀도 들었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이 부분은 현장에 산업계 의견을 충분히 듣고 결정하겠다고 말씀드렸다”고 정리했다.

이처럼 이날 윤 후보는 전날 있었던 발언에 대한 여론 거부감을 의식한 듯 제도 자체를 폐지하겠다는 의사는 없다고 주장했으나, 사용자들이 요구하고 있는 최저임금, 주52시간제의 탄력적 적용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반복했다.

장영락 (ped19@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