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더팩트

"경동대 외국인 유학생 69명 신상 공개하라" 국민청원..여중생 집단 성폭력 사건

윤용민 입력 2021. 12. 01. 20:44

기사 도구 모음

여중생에게 성매매를 강요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경동대학교 외국인 유학생 69명에 대한 신상을 공개하라는 주장이 나왔다.

1일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는 '경동대 외국인 유학생 69명 여중생 집단성폭행 사건 강력처벌 후 신상공개를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강원경찰청은 경동대학교 재학생과 졸업생 69명을 미성년자 의제 강간 등 혐의로 입건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일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는 '경동대 외국인 유학생 69명 여중생 집단성폭행 사건 강력처벌 후 신상공개를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픽사베이 제공

경찰, 의제 강간 등 혐의 적용

[더팩트ㅣ윤용민 기자] 여중생에게 성매매를 강요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경동대학교 외국인 유학생 69명에 대한 신상을 공개하라는 주장이 나왔다.

1일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는 '경동대 외국인 유학생 69명 여중생 집단성폭행 사건 강력처벌 후 신상공개를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관련 기사를 링크한 뒤 이 사건 피의자들에 대한 강력한 처벌과 신상공개를 촉구했다.

이날 시작한 청원은 하루도 안돼 6000여명이 참여하면서 동의 수가 빠르게 늘고 있다.

강원경찰청은 경동대학교 재학생과 졸업생 69명을 미성년자 의제 강간 등 혐의로 입건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대부분 네팔과 방글라데시 국적의 외국인 유학생으로, 지난해 12월부터 수개월간 15살 여중생 A양을 100여 차례 불러내 성관계를 맺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의 범행은 올해 8월 A양이 학교에서 상담을 받는 과정에서 알려지게 됐다.

이들은 유학생 집단 사이에서 떠도는 소문을 듣고 SNS 등을 통해 A양에게 접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행법상 성인이 만13세 이상 만16세 미만 청소년과 성관계를 할 경우 강간으로 간주한다.

now@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