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일보

LPG값 또 올랐다 이달 kg당 88원↑

안준호 기자 입력 2021. 12. 02. 03:0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정용 난방과 식당, 택시 연료로 많이 쓰이는 LPG(액화석유가스) 가격이 또 올랐다.

LPG 수입사인 E1과 SK가스는 12월 국내 LPG 공급 가격을 ㎏당 88원 인상했다고 1일 밝혔다. 이에 따라 가정·상업용 프로판가스 공급 가격은 ㎏당 1397.8~1399.36원, 산업용은 1404.4~1405.96원으로 인상됐다. 자동차 연료로 쓰이는 부탄은 1720.38~1721.38원으로 올랐다.

LPG 가격은 매달 초 결정되는데, E1과 SK가스는 지난 7~9월 3개월 연속 가격을 올렸고, 11월에도 ㎏당 165원 인상했다.

LPG 가격 인상은 최근 국제 시세가 크게 올랐기 때문이다.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는 11월 프로판 가격을 t당 870달러로 전월 대비 70달러(8.8%) 인상했고, 부탄은 830달러로 전월 대비 35달러(4.4%) 올렸다. 국제 LPG 가격은 지난 6월부터 11월까지 6개월 연속 상승해 2014년 초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업계 관계자는 “12월 인상분은 소비자 부담을 고려해 인상 요인의 일부만 반영한 것”이라며 “국제 가격 상승과 환율, 운임에 따라 내년에 추가로 오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