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MBN

"전염병은 사탄의 공격"..백신 반대 美기독교방송 CEO, 코로나로 사망

입력 2021. 12. 02. 10:36 수정 2022. 03. 02. 11:06

기사 도구 모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반대한 미국의 대형 기독교방송 '데이스타'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CEO)인 마커스 램(64)이 코로나19로 사망했다고 AP 통신 등이 1일(현지 시간) 보도했습니다.

램 CEO와 데이스타는 전염병 대유행 기간에 백신에 반대하는 음모론적 주장을 전했습니다.

데이스타 측은 램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는지에 대해서는 답변하지 않았다고 외신은 전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위험한 세력, 백신 밀어붙여 기독교인 자유 빼앗아" 주장
백신을 반대하던 중 코로나19로 사망한 미국 대형 기독교방송 '데이스타' 설립자 마커스 램 / 사진 = CNN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반대한 미국의 대형 기독교방송 '데이스타'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CEO)인 마커스 램(64)이 코로나19로 사망했다고 AP 통신 등이 1일(현지 시간) 보도했습니다.

데이스타는 어제 트위터를 통해 램의 사망 소식을 공식적으로 알렸습니다.

외신에 따르면 데이스타는 전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기독교 방송입니다. 1998년 설립된 뒤 현재 전 세계에 지국을 100개 이상 두고 있습니다.

램 CEO와 데이스타는 전염병 대유행 기간에 백신에 반대하는 음모론적 주장을 전했습니다. 숨겨진 위험한 세력이 백신을 밀어붙이며 기독교인의 자유를 빼앗는다는 인터뷰를 내보내기도 했습니다.

데이스타는 전염병 대유행을 '사탄의 공격'이라 부르며 백신으로 치료해선 안 된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백신 회의론자와 대체 치료법을 주장하는 보건 전문가들도 이 방송에 출연했습니다.

램의 아내는 어제 한 목회 프로그램에서 "남편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았고 이로 인한 폐렴과 당뇨병을 앓고 있었다"며, "산소 수치가 떨어진 뒤 병원에 입원했다"고 말했습니다. 램의 아들은 지난달 초 방송에서 램의 코로나19 감염에 관해 "적들의 영적인 공격이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며 램이 대체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데이스타 측은 램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는지에 대해서는 답변하지 않았다고 외신은 전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