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MBN

"도수치료에 수천만 원"..실손보험금 최고 수령 5명 중 중증은 1명

입력 2021. 12. 02. 11:24

기사 도구 모음

지난해 국내 손해보험사 5곳에서 실손의료보험금을 가장 많이 타간 외래환자 5명 가운데 4명은 중증질환 치료가 아닌 도수치료에만 수천만 원을 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일 손보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 메리츠화재 등 보험사 5곳의 실손보험 가입자 가운데 외래진료 실손보험금 수령액 상위 4명은 근골격계 만성통증 환자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고 수령자 5명 중 4명은 '근골격계 만성통증 환자'
최고 수령자 1위, 도수치료에만 7,400만 원 받아
사진 = 연합뉴스

지난해 국내 손해보험사 5곳에서 실손의료보험금을 가장 많이 타간 외래환자 5명 가운데 4명은 중증질환 치료가 아닌 도수치료에만 수천만 원을 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일 손보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 메리츠화재 등 보험사 5곳의 실손보험 가입자 가운데 외래진료 실손보험금 수령액 상위 4명은 근골격계 만성통증 환자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외래진료비 보험금 수령액 상위 5명의 평균보험금은 6,945만 8,000원이었습니다. 외래 진료 횟수는 평균 285회로 집계됐습니다. 보험금 청구액 중 비급여진료비가 95%에 달했습니다.

외래진료비 보험금 수령액 1위인 A 씨(30)는 지난해 사지 통증 때문에 252차례 병·의원 진료를 받았습니다. A 씨에게 지난해 지급된 보험금은 97%가 비급여 진료비로, 총 7,419만 7,000원에 달했습니다.

보험금 수령액 2위인 B 씨(72)는 307회 진료를 받아 보험금 7,416만 1,000원을 받았습니다. B 씨는 고령으로 인한 만성 근골격계 통증을 호소했고, 의원급에서 도수치료를 집중적으로 받았습니다.

C 씨(52) 씨는 '기타 명시된 추간판전위' 진단명으로 308회에 걸쳐 의원급에서 도수치료와 체외충격파치료를 받아 보험금 7,158만 1,000원을 수령했습니다. D 씨(53) 씨는 도수치료와 주사료 등으로 6,770만 4,000원 보험금을 수령했습니다. 보험금 수령액 상위 5명 가운데 중증질환자는 다섯 번째로 많은 진료비인 6,014만 8,000원을 받은 53세 유방암 환자뿐이었습니다.

이러한 고액 보험금 수령자는 모두 자기부담비율이 0~20%로 낮은 1세대 구 실손보험이나 2세대 표준화실손보험 가입자들입니다.

비급여진료는 이용량과 비용이 전적으로 의료기관 자율에 맡겨져 있어 청구액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손보사 5곳이 지급한 비급여 재활·물리치료비는 2018년 2,392억 원에서 지난해 4,717억 원으로 2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도수치료는 무분별하게 늘어나면서 소아청소년과, 피부과, 산부인과에서도 시행되고 있습니다. 심지어 의과가 아닌 치과에서도 청구 사례가 나오는 실정입니다.

소수의 비급여진료 과잉 이용은 실손보험 전체 가입자의 보험료 부담으로 전가됩니다. 올해도 실손보험에서만 3조 5,000억 원 넘는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러한 가운데 최근 손보 업계는 1세대 상품에 대해 "내년에도 올해처럼 15% 이상 보험료 인상이 필요하다"는 의견과 근거를 보험개발원에 제출한 상태입니다.

[디지털뉴스부]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