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혼외자 논란' 조동연 해명에도 '상간녀' 등 막말 비난 댓글

이동준 입력 2021. 12. 02. 15:21 수정 2021. 12. 02. 21:19

기사 도구 모음

  '혼외자 논란'의 중심에선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영입인재 1호' 조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향한 일부 누리꾼들의 도 넘은 댓글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그중 일부는 조 위원장이 이혼하게 된 사정은 모르고 특정 일 만을 지적하며 비난하는 내용의 댓글을 남겼고 성적인 비하, 이재명 민주당대선 후보와의 관련성 등 논란과 무관한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한편 이 후보는 조 위원장을 둘러싼 논란을 두고 "국민들의 판단을 지켜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 당 선대위 제공
 
‘혼외자 논란’의 중심에선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영입인재 1호’ 조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향한 일부 누리꾼들의 도 넘은 댓글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댓글에는 성과 관련해 언급조차 할 수 없는 내용이 있는가하면 여성을 비하는 등 비판을 넘은 혐오성 내용이 일부 있었다.

조 위원장은 전날 자신을 둘러싼 사생활 논란이 일자 다음 날인 2일 논란을 인정하며 공식 사과했다.

이날 조 위원장은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사생활이지만 말하지 않으면 안 될 것 같다”며 “전 남편과 처음부터 좀 기울어진 결혼생활을 시작했고 양쪽 다 상처만 남은 채 결혼생활이 깨졌다. 그리고 약 10년이 지났다. 개인적으로 군 이라는 굉장히 좁은 집단에서 그 이후 숨소리도 내지 않고 살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냥 혼자였다면 어떤 결정을 했을지는 저도 잘 모르겠지만 저는 적어도 지켜야 되는 아이들이 있었고 평생 고생하신 어머니를 보살펴야 했기에 어떤 얘기가 들려와도 죽을 만큼 버텼고, 일했고, 공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잠시 울먹인 조 위원장은 “전 남편도 다시 가정을 이루고 자녀를 키우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저 역시 지금 현재 가정에서 두 아이, 특히 둘째 아이를 누구보다도 올바르게 사랑받고 키우고 있다고 생각하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개인적인 사생활로 인해 많은 분이 불편함과 분노를 느꼈을 텐데 송구스럽다”고 덧붙였다.

일부 누리꾼들은 이같은 해명과 사과에도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조 위원장 논란을 다룬 기사에는 적개는 수십에서 많게는 수백여개 댓글이 달렸다.

그중 일부는 조 위원장이 이혼하게 된 사정은 모르고 특정 일 만을 지적하며 비난하는 내용의 댓글을 남겼고 성적인 비하, 이재명 민주당대선 후보와의 관련성 등 논란과 무관한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특히 ‘상간녀’라고 낙인찍는 등 도 넘은 댓글로 눈살을 찌푸리게 한 이도 있었고 개중에는 포털 댓글창에서 ‘부적절한 표현을 감지한 댓글’이라며 자동 삭제된 글도 있었다.

조 위원장은 “저 같은 사람은 그 시간을 보내고도 꿈이라고 하는 어떤 도전을 할 기회조차도 허락을 받지 못하는 것인지를 묻고 싶었다”고 했다. 악플을 달기 전 이같은 물음을 한번쯤 생각해볼 필요가 있어보인다.

한편 이 후보는 조 위원장을 둘러싼 논란을 두고 “국민들의 판단을 지켜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의 이같은 발언을 두고 김영진 선대위 총무본부장은 “국민 눈높이에 맞춰 가는 게 정치 아니겠느냐”며 “조 위원장이나 이 후보나 송영길 대표나 국민 눈높이에 맞춰서 국민 시각과 마음을 읽어보자, 그 과정을 지켜보자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