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MBN

대형마트도 마트 직송 등 온라인 판매 비중 확대

입력 2021. 12. 02. 16:24

기사 도구 모음

스마트폰과 인터넷을 통한 온라인 판매와 배송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대형마트도 온라인 매출 확대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홈플러스는 2002년 시작한 마트 직송과 당일 배송을 확대해 하루 10만 건 수준까지 늘어난 온라인 배송 건수를 '2025년까지 13만 건 이상으로' 목표를 설정했다고 밝혔습니다.

SSG닷컴은 하루 3천 건 이상의 배송을 할 수 있는 대형 PP(Picking&Packing) 센터를 현재 5개에서 2025년까지 전국 70여 점포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마트폰과 인터넷을 통한 온라인 판매와 배송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대형마트도 온라인 매출 확대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홈플러스는 2002년 시작한 마트 직송과 당일 배송을 확대해 하루 10만 건 수준까지 늘어난 온라인 배송 건수를 '2025년까지 13만 건 이상으로' 목표를 설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점포를 물류거점으로 활용하는 홈플러스는 당일 배송 예약마감 시간을 오후 2시에서 7시로 변경한 결과 매출이 추가 신장했고, 올해 온라인 매출은 1조 원을 웃돌 전망입니다. 롯데마트는 전국 100여 개 매장에서 신선 식품 온라인 주문을 직접 포장해 배송하고 있습니다. SSG닷컴은 이마트의 기존 점포 공간을 활용한 물류화 작업에 한창입니다. SSG닷컴은 하루 3천 건 이상의 배송을 할 수 있는 대형 PP(Picking&Packing) 센터를 현재 5개에서 2025년까지 전국 70여 점포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