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MBN

[영상]배달음식에 쭈그려 앉아 소변 본 中배달원..충격 엽기행각

입력 2021. 12. 02. 17:24

기사 도구 모음

중국에서 배달원이 엘레베이터에서 배달음식에 소변을 보는 모습이 포착돼 네티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습니다.

지우파이신문은 지난 달 29일, 중국 안후이(安徽)성의 한 아파트 단지 엘레베이터에서 음식배달플랫폼 메이퇀(美團) 배달원이 저지른 엽기적인 행각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배달원은 앉은 채로 배달음식에 소변을 보고 태연하게 다시 음식을 집어들어 포장한 뒤 몇 번 흔듭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엘레베이터서 쭈그려 앉아 소변 봐
배달음식 흔들고 냄새 맡기까지
엘레베이터에서 배달음식에 소변보는 배달원/사진=지우파이신문 웨이보

중국에서 배달원이 엘레베이터에서 배달음식에 소변을 보는 모습이 포착돼 네티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습니다.

지우파이신문은 지난 달 29일, 중국 안후이(安徽)성의 한 아파트 단지 엘레베이터에서 음식배달플랫폼 메이퇀(美團) 배달원이 저지른 엽기적인 행각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웨이보 등을 통해 공유된 엘레베이터 CCTV 영상을 보면 해당 배달원은 엘레베이터에 타고 버튼을 누른 뒤 갑자기 바지 지퍼를 내리고 쪼그려 앉습니다.

배달원은 앉은 채로 배달음식에 소변을 보고 태연하게 다시 음식을 집어들어 포장한 뒤 몇 번 흔듭니다.

엘레베이터에서 배달음식에 소변보는 배달원/사진=지우파이신문 웨이보

해당 CCTV 영상은 뒤늦게 아파트 경비원에 의해 확인돼 주민에게 이 사실을 알렸지만, 해당 배달음식을 받은 주민은 이미 음식을 모두 먹은 뒤였습니다.

주민은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고, 현재 배달원은 14일 동안의 행정구류 처분을 받았습니다.

음식·배달 평가에 대한 보복으로 저지른 행동이라는 주장이 제기됐지만, 배달원이 음식에 소변을 본 정확한 경위는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피해 주민은 다시는 배달 음식을 시켜먹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사건 발생 다음 날 메이퇀은 해당 피해 사실을 상부에 보고했으며, 판매자에 책임을 물을 것인지에 대한 여부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하고 앞으로는 이 부분에 대한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영상을 접한 현지 네티즌들은 "충격적이다", "배달 음식 안 그래도 위생문제 걱정됐다", "앞으로 배달 음식 못 먹을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엘레베이터에서 배달음식에 소변보는 배달원/사진=지우파이신문 웨이보

[디지털뉴스부]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