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영상)글로벌 배터리 소재사로 '우뚝'..포스코케미칼, GM 손잡고 美진출

성주원 입력 2021. 12. 02. 19:05

기사 도구 모음

포스코케미칼이 미국 완성차 1위 업체 제너럴모터스(GM)와 함께 북미 지역에 양극재 공장을 짓기로 했습니다.

배터리 소재사 중에서는 처음으로 완성차업체와의 합작을 이끌어냈습니다.

포스코케미칼(003670)이 GM과 양극재 합작사를 설립하고 북미지역에 대규모 생산공장을 건설합니다.

포스코케미칼과 GM의 합작법인은 오는 2024년부터 하이니켈 양극재를 생산해 GM과 LG에너지솔루션의 전기차 배터리 합작사인 얼티엄셀즈에 공급합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GM과 양극재 합작사 설립..美공장 건설
2024년부터 생산해 얼티엄셀즈에 공급
리비안 등 자동차 OEM 추가 협업 기대
2일 이데일리TV 뉴스 방송
<앵커>

포스코케미칼이 미국 완성차 1위 업체 제너럴모터스(GM)와 함께 북미 지역에 양극재 공장을 짓기로 했습니다. 배터리 소재사 중에서는 처음으로 완성차업체와의 합작을 이끌어냈습니다. 보도에 성주원 기잡니다.

<기자>

포스코케미칼(003670)이 GM과 양극재 합작사를 설립하고 북미지역에 대규모 생산공장을 건설합니다.

투자규모와 위치 등 구체적인 계획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양극재 공장이 일반적으로 3만톤 단위로 지어진다는 점을 감안할 때 최소 3만톤 규모로 시작해 단계적으로 증설해나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현재 양극재 평균 판매가격으로 환산하면 3만톤 규모 공장에서 발생하는 매출은 약 7조원에 달합니다.

포스코케미칼과 GM의 합작법인은 오는 2024년부터 하이니켈 양극재를 생산해 GM과 LG에너지솔루션의 전기차 배터리 합작사인 얼티엄셀즈에 공급합니다.

까다로운 품질테스트를 통과하면서 GM과의 합작사 설립을 성사시킨 만큼 향후 리비안 등 다른 완성차업체들과의 협업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최보영 수석연구원 / 교보증권]

“포스코케미칼에 대해 글로벌 자동차 OEM사들이 굉장히 적극적으로 방문이나 수주 논의들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셀 메이커나 글로벌 자동차 OEM사들의 수주가 이어질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2일 이데일리TV 뉴스 방송
배터리 핵심소재인 양극재와 음극재를 동시 생산하는 국내 유일 배터리 소재사로서 국내외 생산능력 확대를 통해 급성장하고 있는 전기차 시장에서 주도권을 잡겠다는 계획입니다.

포스코케미칼은 오늘(2일) 포항 인조흑연 음극재공장을 준공했습니다. 앞서 지난 8월에는 중국에 3만톤 규모의 양극재·전구체 생산공장 건립 투자를 결정한 바 있습니다.

지난 10월에는 노르웨이 배터리사 모로우배터리와 배터리 소재 개발·공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모로우가 2024년부터 양산할 배터리에 들어갈 양극재와 음극재를 개발·공급하는 역할을 맡았습니다.

배터리 소재 양산 거점을 구축하면서 고객 다변화에 나서고 있는 포스코케미칼이 급성장하고 있는 전기차시장에서 리더십을 확보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이데일리TV 성주원입니다.

자료: 포스코케미칼
자료: 키움증권
GM의 전기차에 사용되는 얼티엄 배터리 모습. 포스코케미칼 제공.

성주원 (sjw1@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