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경제

이준석 "당대표는 대통령 후보 부하 아니다" 윤석열 '직격'

홍민성 입력 2021. 12. 02. 20:26 수정 2021. 12. 02. 20:46

기사 도구 모음

'당대표 패싱' 논란을 겪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대선후보를 향해 "당대표는 대통령 후보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지난해 윤 후보가 당시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비판한 것을 차용한 셈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석열 "이준석, 리프레시했으면"
이준석 "그런 배려 받을 위치 아니라고 생각"
"호가호위 하는 사람 곁에 있으면 선거 필패"
"실패한 대통령 만드는 데 일조하지 않겠다"
사진=뉴스1


'당대표 패싱' 논란을 겪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대선후보를 향해 "당대표는 대통령 후보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지난해 윤 후보가 당시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비판한 것을 차용한 셈이다.

이 대표는 2일 저녁 JTBC 뉴스룸과 인터뷰에서 '윤 후보가 이 대표가 리프레시했으면 좋겠다며 압박할 생각이 없다고 말한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저는 후보에게 그런 배려를 받을 위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윤 후보가) 그런 발언을 한 것 자체가 후보의 신인으로서 이미지에 흠이 가는 발언"이라며 "우리 후보가 국민에게 지지를 받았던 발언은 검찰총장으로서 본인의 직위를 성실하게 수행하는 과정에 법무부 장관이었던 추미애의 부당한 개입에 대해 의연하게 대처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당대표는 대통령 후보의 부하가 아니다. 같이 협력해야 하는 관계이고 만약 지금 대한민국에서 대통령 후보 또는 대통령이 당을 수직적으로 관리했다면 그걸 깨는 것 자체가 후보의 신선함을 시작하는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으로 불리는 내부 인물이 '이준석이 홍보비를 해 먹으려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에 대해선 "홍보비야말로 국민의 세금이다. 저는 전당대회 선거를 치를 때도 후원금 받은 걸 다 쓰지 않고 불필요한 문자 보내지 않고 아껴서 당에 후원금을 냈다"며 "일반적으로 선거에 나서서 홍보비를 쓴다 하더라도 국가에서 환급을 해주지만 그게 당의 돈인가. 국민의 세금이다"라고 했다.

'윤핵관'이 누구인 것 같냐는 질문에는 "후보가 잘 알 것이라고 생각한다. 언론에 부연하지 않는 이유는 아직 자체적으로 안에서 해결할 방법들이 있다고 보기 때문"이라며 "이런 모욕적인 언사가 계속 나오면 제가 구체적으로 지적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인사 조치가 서울로 복귀하는 조건이 될 수 있냐'는 질문에는 "그런 것 하나를 특정해서 조건을 내세우는 게 아니라 전반적으로 이런 상황에 대해 대처하는 방식이 저에 대해 모욕주기로 일관하려는 모습이 있다"며 "가장 참기 어려운 부분은 제 선의로 인해 당대표가 직접 본부장 직위를 맡으면서까지 이번 선거에 책임을 지겠다는 의지를 밝혔는데, 그런 생각하는 사람들은 본인들이 그렇게 살아왔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는 저에 대한 모욕이다. 그런 인식 가진 사람이 후보 주변에 있다는 건 필패를 의미한다. 선의로 일하려는 사람은 악의를 씌우고, 본인들은 익명으로 숨어서 장난을 치고 그게 후보의 권위를 빌어서 호가호위하는 것"이라며 "저는 그런 실패한 대통령 후보, 실패한 대통령 만드는 데 일조하지 않겠다"고 윤 후보의 결단을 주문했다.

한편 윤 후보는 지난해 10월 22일 당시 검찰총장 시절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당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비판한 바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