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영상] 조동연, 사생활 논란에 눈물로 해명 "숨소리도 내지 않고 살아왔다"

조윤형 기자 입력 2021. 12. 02. 20:48 수정 2021. 12. 03. 09:52

기사 도구 모음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신임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자신의 '사생활 논란'에 관해 직접 해명한 가운데, 조 위원장을 둘러싼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TV조선은 지난 1일 조 위원장의 전 남편 A씨가 과거 SNS에 올린 게시물을 공개하며 "친자 확인 감정 업체가 보낸 메시지에 '불일치'라고 적혀 있다"고 보도했다.

조 위원장은 '사생활 논란'이 불거지자 방송에 출연해 직접 해명에 나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스1) 조윤형 기자 =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신임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자신의 '사생활 논란'에 관해 직접 해명한 가운데, 조 위원장을 둘러싼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TV조선은 지난 1일 조 위원장의 전 남편 A씨가 과거 SNS에 올린 게시물을 공개하며 "친자 확인 감정 업체가 보낸 메시지에 '불일치'라고 적혀 있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조 위원장은 지난 2014년 A씨가 제기한 친생자관계 부존재확인 소송에서 패소했다.

앞서 강용석 변호사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조 위원장에 대한 제보가 쏟아지고 있다"며 조 위원장의 이혼 사유가 혼외자 문제라는 의혹을 제기했고, 이에 김진욱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과 총괄 특보단장인 안민석 의원은 '가짜 뉴스'라고 대응했다.

조 위원장은 '사생활 논란'이 불거지자 방송에 출연해 직접 해명에 나섰다. 조 위원장은 2일 'KBS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개인적인 사생활로 많은 분이 불편함과 분노를 느끼셨을 텐데, 죄송하고 송구스럽다는 말씀 먼저 드리겠다"며 "처음부터 기울어진 결혼생활을 시작했고 양쪽 다 상처만 남은 채 결혼생활이 깨졌다"고 밝혔다.

울먹이던 조 위원장은 "10년이 지났다. 개인적으로 군이라는 굉장히 좁은 집단에서 숨소리도 내지 않고 살아왔다"며 "혼자였다면 어떤 결정을 했을지 잘 모르겠지만 적어도 지켜야 하는 아이들이 있었다. 평생 고생하신 어머니를 보살펴야 했기에 어떤 얘기가 들려도 죽을 만큼 버티고 일하고 공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 위원장은 "전 남편도 그런 과정에서 다시 가정을 이루고 자녀를 키우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저 역시 현 가정에서 두 아이, 특히 제 둘째 아이, 누구보다 올바르게 키우고 있다고 생각하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조 위원장은 "자리를 연연해서나 이해를 구하고자 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10년, 20년이 지난 후 아이한테 당당하게 얘기하는 엄마의 모습을 보여줄 기회를 허락받지 못하는 건지, 저 같은 사람은 그 시간을 보내고도 꿈이라고 하는 어떤 도전을 할 기회조차도 허락을 받지 못하는 것인지를 묻고 싶었다"며 '사생활 논란'에 대응하기도 했다.

민주당 국가인재위원회 총괄단장을 맡은 백혜련 의원은 조 위원장의 '사생활 논란'과 관련해 "객관적인 팩트체크가 필요한 부분"이라며 "국민 정서를 고려할 수밖에 없어 보인다"라고 한발 물러섰다.

이 후보 또한 "모든 정치는 국민에 대해서 책임지는 것"이라며 "국민들의 판단을 좀 지켜보도록 하겠다"라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1.3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yoonz@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