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MBN

이지애·김정근 부부, 코로나19 확진 "현재 자가격리 중"(공식입장)

이남경 입력 2021. 12. 02. 22:16

기사 도구 모음

방송인 이지애와 김정근 아나운서 부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지애의 소속사 스타잇엔터테인먼트(이하 스타잇)은 2일 오후 MBN스타에 "이지애가 평소 앓고 있던 기저질환으로 치료 중이라 백신 접종 일정 조율 중인 상황이었다"라고 운을 뗐다.

또한 "지난 1일 오후 양성으로 최종 확진 판정 받아서 현재 자가격리 중이다"라고 말했다.

MBC 측도 이날 "김정근 아나운서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자가격리 중이다"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지애 김정근 부부 확진 사진=DB

방송인 이지애와 김정근 아나운서 부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지애의 소속사 스타잇엔터테인먼트(이하 스타잇)은 2일 오후 MBN스타에 “이지애가 평소 앓고 있던 기저질환으로 치료 중이라 백신 접종 일정 조율 중인 상황이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런 상황 속 컨디션이 좋지 않아 병원에서 PCR검사를 받았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지난 1일 오후 양성으로 최종 확진 판정 받아서 현재 자가격리 중이다”라고 말했다.

MBC 측도 이날 “김정근 아나운서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자가격리 중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지애와 김정근은 지난 2010년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이남경 MBN스타 기자]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