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MBN

옹성우 종영소감 "'커피 한잔 할까요?', 큰 울림 준 작품"(전문)

이남경 입력 2021. 12. 02. 23:44

기사 도구 모음

가수 겸 배우 옹성우가 '커피 한잔 할까요?'의 종영소감을 전했다.

옹성우는 2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카카오tv 드라마 '커피 한잔 할까요?'가 끝이 났다"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커피 한잔 할까요?'를 사랑해 주신 시청자분들과 위로에게 감사드린다"라며 "여러분들 모두가 나에게는 박석(박호산 분) 사장님 같은 분들이다"라고 애정 어린 인사를 남겼다.

카카오tv 드라마 '커피 한잔 할까요?'가 끝이 났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옹성우 종영소감 사진=옹성우 인스타그램

가수 겸 배우 옹성우가 ‘커피 한잔 할까요?’의 종영소감을 전했다.

옹성우는 2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카카오tv 드라마 ‘커피 한잔 할까요?’가 끝이 났다”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훈훈한 잘생김을 자랑하는 그의 촬영샷들이 담겨 있다.

이어 옹성우는 “촬영을 하고 방영을 하면서도 나에게 큰 울림을 준 작품이었다”라며 “이 작품을 통해 많은 가르침을 주셨던 선배님들 그리고 고생하신 스태프분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마지막으로 ‘커피 한잔 할까요?’를 사랑해 주신 시청자분들과 위로에게 감사드린다”라며 “여러분들 모두가 나에게는 박석(박호산 분) 사장님 같은 분들이다”라고 애정 어린 인사를 남겼다.

▶이하 옹성우 인스타그램 전문.

카카오tv 드라마 ‘커피 한잔 할까요?’가 끝이 났습니다.

촬영을 하고 방영을 하면서도 저에게 큰 울림을 준 작품이었습니다.

이 작품을 통해 많은 가르침을 주셨던 선배님들 그리고 고생하신 스태프분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마지막으로 ‘커피 한잔 할까요?’를 사랑해 주신 시청자분들과 위로에게 감사드립니다.

여러분들 모두가 저에게는 박석 사장님 같은 분들입니다!!

앞으로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겠습니다.

[이남경 MBN스타 기자]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