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사퇴 암시글 남기고 '연락 두절된' 조동연..경찰 "안전한 것으로 확인"

김도엽 기자 입력 2021. 12. 02. 23:48 수정 2021. 12. 02. 23:55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영입인재 1호인 조동연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자진 사퇴를 암시하는 글을 올리면서 경찰에 실종신고가 접수됐지만 안전하게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다.

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송파경찰서는 조 위원장이 실종됐다는 더불어민주당 측 신고를 받고 수색에 나선 끝에 조 위원장을 찾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공동상임위원장으로 임명된 조동연 서경대 교수가 30일 민주당사에서 열린 이재명 캠프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인선 발표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1.3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김도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영입인재 1호인 조동연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자진 사퇴를 암시하는 글을 올리면서 경찰에 실종신고가 접수됐지만 안전하게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다.

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송파경찰서는 조 위원장이 실종됐다는 더불어민주당 측 신고를 받고 수색에 나선 끝에 조 위원장을 찾았다. 경찰 관계자는 "안전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조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자신의 사생활 논란과 관련한 글을 올리고 "누굴 원망하고 탓하고 싶지는 않다. 아무리 발버둥 치고 소리를 질러도 소용없다는 것도 잘 안다"며 "힘들어도 중심을 잡았는데 이번에는 진심으로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심경을 밝혔다.

조 위원장은 "아무리 노력해도 늘 제자리이거나 뒤로 후퇴하는 일만 있다. 열심히 살아온 시간들이 한순간에 더럽혀지고 인생이 송두리째 없어지는 기분"이라며 "다만 아이들과 가족은 그만 힘들게 해주셨으면 한다. 제가 짊어지고 갈 테니 죄 없는 가족은 그만 힘들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그간 진심으로 감사했고 죄송하다. 안녕히 계세요"라며 공동상임선대위원장직 자진 사퇴를 암시하는 듯한 메시지를 남겼다.

dyeop@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