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디지털타임스

'명추연대' 무너지나..추미애, 이재명 직격 "'조국 사과'는 인간 존엄 짓밟는 것"

권준영 입력 2021. 12. 03. 00:46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통령 후보의 사과를 이용해 '조국은 불공정하다'로 한 번 더 낙인"
"'조국 사태'는 '검찰의 난'이었고, 정치검찰 '윤석열의 난'이었다"
"조국과 그 가족에 가한 서슴없는 공포는 언급하지 않고, 사과를 말해..참 무섭다"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기간에 '명추연대'로 남다른 케미를 보여준 이재명 대선 후보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의견 차이를 보이며 충돌했다. 추미애 전 장관은 이재명 후보의 '조국 사태 사과'와 관련해 "대통령 후보의 사과를 이용해 다시 '조국은 불공정하다'로 한 번 더 낙인찍게 된 것"이라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특히 '조국 사태'에 대해 사과 하는 행위는 인간 존엄을 짓밟는 것이라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3일 정치권에 따르면, 추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언론개혁을 안 하니 언론은 조국을 불공정의 대명사로 프레임을 씌우고 세세한 정보가 부족한 대중은 그렇게 믿게 됐다. 대선 후보도 여론에 좇아 조국에 대해 사과를 반복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조국은 정치권의 공공의 적이 아니다"라며 "조국과 사과를 입에 올리는 것은 두 부류다. 한 쪽은 개혁을 거부하는 반개혁세력이고 다른 한 쪽은 반개혁세력의 위세에 눌려 겁을 먹는 쪽"이라고 거듭 이 후보의 사과에 부정적인 반응을 나타냈다.

조 전 장관 인사청문회 중 검찰이 부인 정경심 교수를 기소한 것을 거론하면서 "그렇게 시작된 이른바 '조국 사태'는 '검찰의 난'이었고, 정치검찰 '윤석열의 난'이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추 전 장관은 "한 인간에 대해 함부로 하면서 민주주의를 지킨다고 할 수 없다. 한 인간에 대해 함부로 하는 것을 방치하면서 국민을 지키겠다고 할 수는 없다. 한 사람에 대한 인권은 만인에 대한 인권이기 때문"이라며 "조국과 그 가족에 가한 서슴없는 공포는 언급하지 않고 사과를 말한다. 참 무섭다"고 이 후보를 거듭 비판했다.

그러면서 "조국 사건은 드레퓌스를 연상시킨다"면서 조 전 장관을 과거 프랑스 군부의 반(反)유대주의 희생양이었던 드레퓌스에 빗대기도 했다.

이어 "악을 구분하고 악을 다스릴 능력을 보여주는 것은 자신의 권력을 갖기 위해서가 아니라 국민 개개인의 삶을 지키고 인간의 존엄을 지키기 위함"이라며 "조국에 대한 사과는 인간 존엄을 짓밟는 것"이라고 했다.

끝으로 추 전 장관은 "기득권 세력은 그들이 차지한 막대한 불로소득과 특권이익은 가리고 조국 자녀 입시를 불공정을 내세워 서민과 청년들의 불만을 돌리고 있다. 결국 조국은 개혁을 거부하는 세력이 시시때때로 불러내 이용하고 있는 것"이라며 "그럴 때마다 물러설 것이 아니라 불공정의 원인이 무엇인지 조국 사태의 본질이 무엇인지 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전날 이 후보는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 나와 조국 사태 입장과 관련해 "여전히 더불어민주당이 국민들로부터 외면 받고 비판받는 문제의 근원 중 하나"라며 고개를 숙였다.

이 후보는 "민주개혁 진영은 사실 더 청렴해야 하고, 작은 하자도 크게 책임지는 것이 맞다"며 "'작은 하자인데 넘 억울하다. 지나치다. 왜 우리만 갖고 그러냐'라는 태도가 아마 국민들께서 민주당을 질책하는 원인(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소위 내로남불인데, 잘못이 있는 것은 당연히 책임져야 하고 특히 지위가 높고 책임이 클수록 비판의 강도도 높을 수밖에 없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공정성이 문제되는 시대 상황에서 민주당이 국민들께 공정성에 대한 기대를 훼손하고. 실망시켜드리고 아프게 한 점은 변명의 여지없는 잘못"이라며 "제가 민주당 후보로, 민주당이 좀더 국민 우선정당으로 바뀌어야 하기 때문에 저로서는 민주당의 부족한 점에 대해 이 자리에서 사과 말씀을 드리고 싶다. 다시 출발하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질문자가 '조국 사태에 대한 공식 사과로 받아들이면 되나'라고 묻자, 이 후보는 "제가 할 수 있는 한에서는 아주 낮은 자세로 진지하게 사과드린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