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윤석열, '잠행' 이준석 찾아 제주행..선대위 정상궤도 돌려놓을지 주목

김유승 기자 입력 2021. 12. 03. 00:48 수정 2021. 12. 03. 08:45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잠행을 이어가는 이준석 대표를 만나기 위해 3일 제주도로 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후보가 이 대표를 만나 '당대표 패싱' 논란 등으로 축적된 이 대표의 불만을 누그러뜨리고 당무에 복귀시킨다면, 이 대표의 잠행으로 혼란에 빠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가 정상 가동될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준석 "당대표는 후보의 부하가 아니다" 작심발언..설득 쉽지 않을 듯
尹 지지율 하락·당내 압박 등 결정 배경으로 작용한 듯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인재 영입 및 운영과 관련해 윤석열 대선 후보측과의 갈등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국민의힘 대회의실 앞에 이준석 대표와 윤석열 대선 후보의 모습이 담긴 당 홍보물이 붙어 있다. 2021.12.1/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김유승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잠행을 이어가는 이준석 대표를 만나기 위해 3일 제주도로 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후보의 제주행이 파국으로 치닫고 있는 당 분위기를 정상궤도로 돌려놓을지 주목된다.

3일 국민의힘 관계자에 따르면 윤 후보는 이 대표를 만나기 위해 3일 오전 비행기를 타고 제주도로 갈 예정이다. 전날 윤 후보와 만난 홍준표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후보가) 이 대표를 만나기 위해 내일 제주로 간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지난달 30일부터 3일까지 나흘째 모든 당무와 일정을 무기한 연기하고 공개 메시지를 자제하면서 부산과 순천, 제주 등 지방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앞서 이 대표는 당 선대위 인사 인선 국면에서 윤 후보 측과 반복적으로 갈등하며 '대표 패싱' 논란에 휩싸였다. 표면적으로는 이 대표가 반대한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를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한 문제 등이 발단이 됐지만, 갈등의 근원에는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선대위 합류 문제 등 여러 현안이 얽혀 있다는 분석이 많다.

윤 후보가 이 대표를 만나 '당대표 패싱' 논란 등으로 축적된 이 대표의 불만을 누그러뜨리고 당무에 복귀시킨다면, 이 대표의 잠행으로 혼란에 빠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가 정상 가동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 대표는 윤 후보 측을 향해 직접적인 불만을 표출하고 있는 상태여서 설득이 쉽지만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이 대표는 전날 오후 JTBC 뉴스룸과의 화상 인터뷰에 출연해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는 말의 울림이 지금의 후보를 만들었다고 본다"라며 "똑같이 말씀드린다. 당 대표는 적어도 대통령 후보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윤 후보가 이 대표 설득에 성공한다 하더라도 양측에는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총괄선대위원장으로 합류시키는 문제, 이 대표의 역할 설정 등 여러 과제가 남아있다.

윤 후보가 '제주행'을 결정하게 된 배경에는 당 내홍이 지지율 하락으로 이어지는 상황에서 그가 전날 오후 만났던 당 상임고문들의 조언이 상당 부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는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스퀘어의 한 식당에서 당 상임고문단과 오찬 회동을 했다.

자리에 참석한 신경식 고문은 "김종인씨와 이 대표 두 사람 때문에 당이 여러 가지로 상처를 입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두 사람(김종인·이준석)이 큰 표를 주는 배경을 가진 분은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두 사람을 끌어안고 가지 못할 때는 (윤 후보가) 포용력 없는, 검찰에서 법을 휘두르는 성격으로 정치를 한다(는 평가를 받아) 잃어버리는 표가 상당히 많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오늘 밤 당장이라고 이 대표가 머물고 있다는 경상도 바닷가를 찾아가 다시 같이하자고 하고 서울로 끌어오면 내일부터 분위기가 달라질 것"이라고 조언했다.

kys@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