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27일만에 만난 윤석열-홍준표..洪 "선대위 다시 꾸려라"

정윤아 입력 2021. 12. 03. 00:52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대선경선에서 윤석열 후보와 맞붙었던 홍준표 의원이 경선 후 27일만인 2일 비공개 만찬 회동을 했다.

윤 후보가 최근 선거대책위원회 인선 문제를 둘러싼 이준석 대표와의 충돌로 답답함을 토로하자, 홍 의원은 선대위를 재편하고 이 대표를 직접 찾아가 만나라는 조언을 건낸 것으로 확인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국민의힘 대선경선 이후 27일만에 첫 만찬 회동
尹, 선대위 인선·이준석 갈등 문제 답답함 토로
洪 "선대위 재구성하고 이준석 찾아가라" 조언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11일 오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국민의힘 광주 현장 최고위원회의가 열린 가운데 윤석열·홍준표 후보가 악수를 하고 있다. 2021.10.11. hgryu77@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국민의힘 대선경선에서 윤석열 후보와 맞붙었던 홍준표 의원이 경선 후 27일만인 2일 비공개 만찬 회동을 했다.

윤 후보가 최근 선거대책위원회 인선 문제를 둘러싼 이준석 대표와의 충돌로 답답함을 토로하자, 홍 의원은 선대위를 재편하고 이 대표를 직접 찾아가 만나라는 조언을 건낸 것으로 확인됐다.

윤 후보와 홍 의원, 법조계 한 인사는 2일 서울 모처 한정식집에서 오후 7시부터 3시간 넘도록 만찬을 가졌다.

이와 관련, 홍 의원은 3일 뉴시스와 통화에서 "경선이 끝난 지 한 달이나 됐는데 계속 안 만난다고 하면 내가 몽니를 부린다고 비난을 하니 만났다"며 "친한 검찰 선배와 식사한 자리에 윤 후보가 왔다"고 전했다.

이 자리에서 윤 후보는 선대위 인선과 이준석 대표와의 갈등을 언급하며 조언을 구했고, 이에 홍 의원은 선대위 재구성과 이 대표를 직접 만나 대화할 것을 권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홍 의원은 "윤 후보에게 선대위 구성을 이재명식으로 다시 하라고 조언했다"며 "지금 선대위는 자리다툼으로 가고 있고 너무 구태의연하다. 다시 하는 게 좋겠다"고 밝혔다. 또 "윤 후보가 할 일은 이 대표를 만나서 제주도에 가는 것"이라며 "대통령이 될 때까지 이런 문제를 일으키면 안 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윤 후보는 3일 오전 이 대표를 만나기 위해 비행기편으로 제주도를 방문할 예정이다.

한편 만찬 자리에서 홍 의원은 정치선배로서 35% 박스권에 고착된 윤 후보 지지율과 관련해 나름의 분석을 전했다고 밝혔다. 다만 선대위 합류 문제에 대해선 즉답을 하지 않았다고 했다.

홍 의원은 또 사석에서 만난 윤 후보에 대해선 "생각이 바르고 담백한 면이 있더라"고 평가했다.

앞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서 윤 후보와 홍 의원은 1, 2위를 다투며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경선 결과도 여론조사 비율은 홍 의원이, 당원 투표에선 윤 후보가 각각 앞서 '당심과 민심'에서 팽팽한 승부를 선보이기도 했다.

최근 윤 후보 지지율이 둔화되며 벽에 부딪히자, 2030세대와 중도층에게 소구력이 있는 홍 의원의 도움을 얻어야한다는 이야기가 당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홍 의원은 경선 직후 '청년의꿈'이라는 이름의 2030 플랫폼을 만들어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