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사생활 논란' 조동연 사퇴..與 "'명예살인' 흉악범죄, 강용석 고발"(상보)

이철 기자,정재민 기자 입력 2021. 12. 03. 09:23 수정 2021. 12. 03. 09:39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영입 인재 1호인 조동연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3일 자진 사퇴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조 위원장이 사퇴 의사를 밝혔다"면서 "이번 주말에 직접 만나서 여러 대화를 나눠보고 판단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조 위원장은 사생활 논란이 불거지자 전날(2일) 페이스북에 "그간 진심으로 감사했고 죄송하다. 안녕히 계세요"라며 공동상임선대위원장직 자진 사퇴를 암시하는 듯한 메시지를 남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송영길 "국회의원·장관 후보자도 아닌데 아이 신상까지 공개는 '비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지난달 30일 민주당사에서 열린 인선 발표에서 공동상임위원장으로 임명된 조동연 서경대 교수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21.11.3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이철 기자,정재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영입 인재 1호인 조동연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3일 자진 사퇴했다. 임명 3일 만이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조 위원장이 사퇴 의사를 밝혔다"면서 "이번 주말에 직접 만나서 여러 대화를 나눠보고 판단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조 위원장은 사생활 논란이 불거지자 전날(2일) 페이스북에 "그간 진심으로 감사했고 죄송하다. 안녕히 계세요"라며 공동상임선대위원장직 자진 사퇴를 암시하는 듯한 메시지를 남겼다.

송 대표는 "조 위원장은 아내로서의 삶, 애들 엄마로서의 삶을 넘어서 조동연 본인의 이름으로 자신의 사회적 삶을 개척하기 위해서 발버둥쳐왔다"며 "소령으로 승진하고 하버드 케네디스쿨 석사학위를 받고, 끊임없이 공부하면서 홀로 서기 위해서 발버둥쳐온 삶이 너무나 아프고 안타깝게 다가온다"고 토로했다.

이어 "조 위원장이 제발 자기 아이들, 가족들에 대해서 이런 공격을 멈춰줬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표시했다"며 "조 위원장은 국회의원에 출마하거나 장관 후보자로 임명된 사람이 아니라 97일 동안 이재명 후보를 도와주기 위해 선대위에 참여한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송 대표는 "10년 전 이혼한 사실로 가족이나 개인사를 공격할 사안인지 국민들이 판단해주길 바란다"며 "10년 전 양자 합의 후 따로 가정을 가진 사안인데 아이 얼굴과 이름까지 밝히는 비열한 행위는 언론의 정도에 벗어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언론이 주장한 대로 사실상 사회적 '명예 살인'의 흉악한 범죄행위임을 분명히 명시한다"며 "우리당 법률지원단에서는 가로세로연구소를 비롯한 강용석 변호사 등에 대해 오후에 고발 조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iron@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