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시아경제

유니클로, 흑자전환 성공..영업이익 529억원 기록

이승진 입력 2021. 12. 03. 09:34

기사 도구 모음

오프라인 매장을 축소하고, 온라인으로 전환하며 체질개선에 나선 유니클로가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국내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에프알엘코리아는 지난해 9월1일부터 올해 8월31일까지 영업이익 529억4700만원으로 전 회계연도 883억6390만원 영업손실에서 흑자전환했다.

매출액은 5824억1000만원으로 전년 대비 7.5% 감소했는데 오프라인 매장 축소 영향으로 분석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오프라인 매장을 축소하고, 온라인으로 전환하며 체질개선에 나선 유니클로가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국내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에프알엘코리아는 지난해 9월1일부터 올해 8월31일까지 영업이익 529억4700만원으로 전 회계연도 883억6390만원 영업손실에서 흑자전환했다. 매출액은 5824억1000만원으로 전년 대비 7.5% 감소했는데 오프라인 매장 축소 영향으로 분석된다.

지난 2019년 일본 제품 불매운동 직격탄을 맞은 유니클로는 부실 점포를 빠르게 정리하며 체질 개선에 나섰다. 2019년 187개였던 국내 매장 수는 3일 기준 134개로 크게 줄었다. 아시아 최대 규모 플래그십스토어 중 하나였던 명동점을 비롯해, 국내 1호 매장인 잠실 매장도 문을 닫았다. 이달 11일에 롯데마트 중계점과 서울역점도 추가 폐점에 나서며 올해에만 10여개의 점포를 정리한다.

대신 유니클로는 온라인을 중심으로 사업을 강화하며, 젊은 세대에 인기가 높은 유명 디자이너들과 협업 제품을 잇따라 선보이며 분위기 반전에 나섰다. 지난 10월 일본의 고가 브랜드 '화이트 마운티니어링'과 협업해 선보인 컬렉션은 품절 대란을 일으켰다. 수백만원에 달하는 화이트 마운티니어링 제품을 유니클로가 10만원대에 판매하며 입소문이 퍼진 영향이다. 지난달 유니클로가 디자이너 질샌더와 협업한 '+J' 2021 가을·겨울(FW) 상품 컬렉션을 판매 개시한 날에는 매장 앞에 긴 줄이 늘어서며 매진 행렬이 이어지기도 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