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MBN

오스트리아, 의사 실수로 멀쩡한 다리 절단..벌금은 고작 360만 원

입력 2021. 12. 03. 10:06

기사 도구 모음

오스트리아의 한 의사가 실수로 환자의 다리를 잘못 절단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지난 1일(현지시간) 영국 BBC 보도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법원은 43세 외과 의사가 중대한 과실을 범했다고 판결해 2700유로(약 360만 원)의 벌금을 부과했습니다.

앞서 이 의사는 오스트리아 린츠의 한 병원에서 82세 고령 환자를 수술했습니다.

한편, 이 의사는 민사 소송을 건 환자의 부인에게 5000유로(약 666만 원)의 손해배상금을 지급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82세 고령 환자 다리 잘못 절단한 후 이틀 뒤 발견
사진 = 픽사베이

오스트리아의 한 의사가 실수로 환자의 다리를 잘못 절단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지난 1일(현지시간) 영국 BBC 보도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법원은 43세 외과 의사가 중대한 과실을 범했다고 판결해 2700유로(약 360만 원)의 벌금을 부과했습니다.

앞서 이 의사는 오스트리아 린츠의 한 병원에서 82세 고령 환자를 수술했습니다. 다리 절단 수술이었는데, 문제는 실수로 왼쪽 다리 대신 오른쪽 다리를 절단한 것입니다.

해당 실수는 이틀 뒤 붕대를 교체하는 과정에서 발견됐고, 결국 환자는 다른 쪽 다리도 절단해야 했습니다. 이 환자는 최근 수술 후유증으로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병원 측은 당시 기자회견을 열고 "불행한 사고의 연속으로 사고가 발생했다"며 사과했습니다. 사고 이후 의사는 다른 병원으로 옮겼습니다. 의사는 재판에서 지휘 체계에 결함이 있었다고 말하면서도 왜 오른쪽 다리에 잘못 표시했는지는 모르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 의사는 민사 소송을 건 환자의 부인에게 5000유로(약 666만 원)의 손해배상금을 지급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