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권성동, 윤석열 '제주행'에 "안 간다..의견 조율 필요"

서진욱 기자 입력 2021. 12. 03. 10:23

기사 도구 모음

권성동 국민의힘 사무총장이 윤석열 대선후보의 이준석 대표 회동을 위한 제주행에 "안 간다"고 밝혔다.

권 총장은 3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가 제주에 가냐'는 질문에 "안 간다"고 말했다.

이날 이 대표 측은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윤 후보쪽 연락이 안 왔다"고 밝힌 바 있다.

당대표실 관계자는 '제주에서의 담판을 위해 윤 후보 측과 조율 중인가'라는 질문에 "윤 후보가 제주에 와도 안 만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
권성동 국민의힘 사무총장이 지난달 24일 오전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난 뒤 서울 종로구 김 전 위원장의 사무실을 떠나고 있다. 2021.11.24/뉴스1


권성동 국민의힘 사무총장이 윤석열 대선후보의 이준석 대표 회동을 위한 제주행에 "안 간다"고 밝혔다.

권 총장은 3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가 제주에 가냐'는 질문에 "안 간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안 만나겠다고 해서 결정을 바꾼 거냐'고 묻자 "오늘 울산 간다고 한다"고 답했다.

울산 일정 때문에 제주에 안 가냐는 질문에는 "그런 걸 떠나서 뭔가 만나면 해결이 돼야 하는데 의견 조율이 필요한데, 의견 조율 과정을 거치지 않고 가는 건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윤 후보와 이 대표 간 갈등 해결을 위한 협의가 원활하게 진행되고 있지 않다는 점을 시사한 것이다.

이날 이 대표 측은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윤 후보쪽 연락이 안 왔다"고 밝힌 바 있다. 당대표실 관계자는 '제주에서의 담판을 위해 윤 후보 측과 조율 중인가'라는 질문에 "윤 후보가 제주에 와도 안 만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측 사람이 아니라 후보가 직접 방문해야 만나겠단 의미가 아닌가'란 질문엔 "아니다"라고 밝혔다. 윤 후보 상근정무특보를 맡았던 이학재 전 의원이 전날 이 대표를 만나기 위해 제주를 방문했지만 불발됐다.

서진욱 기자 sjw@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