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MBN

日 원자력위 "2023년 봄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어렵다"..계획 차질

입력 2021. 12. 03. 10:30

기사 도구 모음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가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발생하는 오염수를 2023년 봄부터 바다에 방류하려던 목표 시기를 맞추기 어려울 것 같다는 견해를 밝혔습니다.

오늘(3일) 마이니치신문과 교도통신에 따르면, 후케타 도요시 원자력규제위 위원장은 전날 후쿠시마 제1원전 사찰 후 정부와 도쿄전력이 오염수 방류 시작 시점으로 삼은 2023년 봄 목표에 대해 "(목표 달성에) 매우 어려운 시기에 와 있다"고 전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내후년 봄 목표 달성에 "매우 어려운 시기에 와 있다"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 사진 = 연합뉴스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가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발생하는 오염수를 2023년 봄부터 바다에 방류하려던 목표 시기를 맞추기 어려울 것 같다는 견해를 밝혔습니다.

오늘(3일) 마이니치신문과 교도통신에 따르면, 후케타 도요시 원자력규제위 위원장은 전날 후쿠시마 제1원전 사찰 후 정부와 도쿄전력이 오염수 방류 시작 시점으로 삼은 2023년 봄 목표에 대해 "(목표 달성에) 매우 어려운 시기에 와 있다"고 전했습니다.

오염수 해양 방류 전 도쿄전력은 실시 계획을 제출해 심사를 받아야 합니다. 하지만 도쿄전력은 아직 심사를 신청하지 않은 상태입니다.

도쿄전력은 오염수 방류 계획을 원자력규제위에 제출하는 시기와 관련해 "현지 등의 의견을 들어 조정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도쿄전력은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발생하는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 장치를 이용해 정화한 후 보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정화 처리를 해도 오염수에 포함된 삼중수소(트리튬)라는 방사성 물질은 걸러지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 정부는 지난 4월 정화 처리한 오염수를 바닷물로 희석해 삼중수소 농도를 낮춘 뒤 2023년 봄부터 후쿠시마 앞바다에서 방류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