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秋, 이재명 '조국 사과'에 "존엄성 짓밟아"..尹 "문대통령이 사죄"

박주평 기자,최은지 기자 입력 2021. 12. 03. 11:27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에 대해 사과한 일을 두고 정치권이 들썩이고 있다.

앞서 이 후보는 전날(2일) 조국 사태와 관련해 "조국 사태에 대해선 민주당이 국민들로부터 외면받고 비판받는 문제의 근원 중 하나"라며 "제가 할 수 있는 범위에 대해선 아주 낮은 자세로 진지하게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명 "낮은 자세로 사과"..秋 "조국=불공정 낙인찍어"
윤석열 "혼자 사과하고 넘어갈 일? 집권세력 전체 사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2021.11.26/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최은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에 대해 사과한 일을 두고 정치권이 들썩이고 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이재명 후보가 "인간 존엄성을 짓밟았다"고 비판했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며 청와대로 화살을 돌렸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어제 이 후보가 '조국 사태'에 대해 사과했다"며 "저는 그 말을 듣고 생각했다. '조국 사태'가 어디 이 후보가 혼자 사과하고 넘어갈 일인가"라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조국 사태는 이 후보뿐만 아니라 문 대통령을 포함한 현 집권세력 모두가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2019년 가을 우리 사회는 광화문과 서초동으로 분열됐다"며 "온 나라가 몸살을 앓았고 지금까지 후유증이 가시지 않고 있다"고 했다.

이어 "당시 많은 국민이 분노했다"며 "상식과 비상식이 뒤바뀌고, 불공정 앞에 공정이 맥없이 쓰러지는 것을 보면서 청와대를 향해 외쳤다. 제발 공정과 상식의 관점에서 장관 임명을 철회해달라고"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대선이 채 100일도 남지 않은 지금, 여당 대선 후보의 무미건조한 사과 한마디가 뜻하는 것은 분명하다"며 "표를 얻기 위해서라면 일시적으로 고개를 숙여줄 수도 있다는 것일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진정으로 조국 사태에 민주당 대선 후보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있고 당시 정권과 민주당의 행태가 잘못됐다고 생각하나"며 "그렇다면 문 대통령이 지금이라도 국민 앞에 사죄하도록 대통령을 설득하고 민주당 전체가 엎드려 용서를 구하도록 하라"고 말했다.

앞서 이 후보는 전날(2일) 조국 사태와 관련해 "조국 사태에 대해선 민주당이 국민들로부터 외면받고 비판받는 문제의 근원 중 하나"라며 "제가 할 수 있는 범위에 대해선 아주 낮은 자세로 진지하게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또 "공정성이 문제가 되는 시대 상황에서 민주당이 국민께 공정성에 대한 기대를 훼손하고 실망을 끼쳐 드리게 해 아프게 한 점은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이라고 했다.

윤 후보뿐 아니라 이 후보와 경선에서 경쟁했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도 이 후보의 '조국 사태' 사과를 공개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전날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대통령 후보의 사과를 이용해 다시 '조국은 불공정하다'로 한 번 더 낙인찍게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추 전 장관은 "조국과 사과를 입에 올리는 것은 두 부류다. 한쪽은 개혁을 거부하는 반개혁세력이고 다른 한쪽은 반개혁 세력의 위세에 눌려 겁을 먹는 쪽"이라며 "기득권 세력은 그들이 차지한 막대한 불로소득과 특권이익은 가리고 조국 자녀 입시를 불공정을 내세워 서민과 청년들의 불만을 돌리고 있다. 조국은 개혁을 거부하는 세력이 시시때때로 불러내 이용하고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악을 구분하고 악을 다스릴 능력을 보여주는 것은 자신의 권력을 갖기 위해서가 아니라 국민 개개인의 삶을 지키고 인간의 존엄을 지키기 위함"이라며 " 조국에 대한 사과는 인간 존엄을 짓밟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jupy@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