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파이낸셜뉴스

NH농협은행, '친환경기업 우대론' 2조원 돌파

박소연 입력 2021. 12. 03. 11:33

기사 도구 모음

NH농협은행은 지난달 26일 ESG 실천기업에 지원하는 'NH 친환경기업 우대론' 잔액이 2조원을 돌파했다고 3일 밝혔다.

'NH 친환경기업 우대론'은 환경성 평가 우수 등급 및 녹색인증(표지인증) 기업 등 환경 경영 수준이 우수한 기업에 금리우대 및 대출한도 우대를 지원하는 ESG 여신특화상품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파이낸셜뉴스]
NH농협은행은 지난달 26일 ESG 실천기업에 지원하는 ‘NH 친환경기업 우대론’ 잔액이 2조원을 돌파했다고 3일 밝혔다.

‘NH 친환경기업 우대론’은 환경성 평가 우수 등급 및 녹색인증(표지인증) 기업 등 환경 경영 수준이 우수한 기업에 금리우대 및 대출한도 우대를 지원하는 ESG 여신특화상품이다. 출시한 지 약 5개월 만에 대출 잔액 1조원 돌파 후 출시 약 8개월 만에 대출 잔액 2조원을 돌파했다.

자금 지원을 받은 기업은 건설업, 화학제품 제조업, 전기장비제조업 등 다양한 업종에서 녹색기술인증, 환경성평가 우수, ISO14001 인증 등 친환경 경영을 실천하는 기업이다. 최고 1.50%포인트(p) 금리우대와 대출한도 우대를 받았다. 기업체의 80%가 지방소재 ESG 경영 우수기업으로 파악됐다.

권준학 은행장은 "ESG 실천기업에 지속적이고 적극적인 금융지원을 통해 녹색 금융 선도은행으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