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머니투데이

中 양제츠 "한국전쟁 종전선언 지지..한반도 평화에 기여"

톈진(중국)=김지산 특파원, 정혜인 기자 입력 2021. 12. 03. 11:46

기사 도구 모음

6.26 한국전쟁 종전선언 노력에 중국이 지지 의사를 밝혔다.

이어 "중국이 우리 정부의 남북관계 증진을 위한 노력을 일관되게 지지한다"라면서 "한반도 평화·안정을 위해 중국도 지속해서 노력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서 실장은 전날 중국 톈진을 방문해 양 위원과 회담 및 만찬 협의를 갖고, 종전선언을 포함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진전을 위한 우리의 노력을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상보)서훈 청와대 안보실장과 회담서 언급
[톈진=신화/뉴시스] 서훈(왼쪽)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일(현지시간) 중국 톈진의 한 호텔에서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과 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12.03.


6.26 한국전쟁 종전선언 노력에 중국이 지지 의사를 밝혔다. 종전선언에 북한이 참여할 수 있게끔 중국이 역할을 하겠다는 긍정적 신호로 해석된다.

3일 청와대 국가안보실은 지난 2일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양제츠 중국 중앙정치국 위원과 회담에서 이런 내용이 논의됐다고 밝혔다. 한·중은 이번 회담에서 △고위급 교류 및 실질협력 등 한중 양자관계 △한반도 비핵화 등 한반도 문제, △지역·국제 문제 등 상호 관심 사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서 실장은 종전선언을 포함,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진전을 위한 한국의 노력을 설명하자 양 위원은 "한국의 종전선언 추진을 지지하며 동 선언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증진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본다"고 화답했다. 이어 "중국이 우리 정부의 남북관계 증진을 위한 노력을 일관되게 지지한다"라면서 "한반도 평화·안정을 위해 중국도 지속해서 노력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서 실장은 전날 중국 톈진을 방문해 양 위원과 회담 및 만찬 협의를 갖고, 종전선언을 포함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진전을 위한 우리의 노력을 설명했다. 이에 양 위원은 "종전선언 추진을 지지하며, 해당 선언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증진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본다"고 답한 바 있다.

서 실장과 양 위원은 북한과 대화 재개에 노력을 기울이는 가운데 한반도 정세가 안정적으로 관리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또 지역 및 국제 차원의 문제에 대해서도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 서 실장은 최근 미·중 간 소통에 대한 중국 측의 설명을 청취하고, 미·중 관계의 안정적인 발전이 동북아시아는 물론 세계 평화와 번영에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한편 양측은 이번 대면 협의가 양국 간 고위급 차원의 전략적 소통을 증진하는 데 매우 유익하고 성공적이었다는 것에 동의하며 앞으로도 대면·비대면 형식의 협의 등 긴밀한 소통 및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톈진(중국)=김지산 특파원 san@mt.co.kr, 정혜인 기자 chimt@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