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이낙연, 조동연 논란에 "안타깝다..좀 더 신중하길"(종합)

고동명 기자 입력 2021. 12. 03. 12:15

기사 도구 모음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일 이재명 선대위 영입 인재 1호인 조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 논란과 관련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선대위 고문을 맡고 있는 이 전 대표는 이날 제주4·3평화공원에서 참배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조동연 위원장 사퇴 등 선대위 구성 과정에 잡음이 있다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좀 더 신중하게 국민들께 염려를 드리지 않도록 잘 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들께 염려드리지 않도록 잘해달라"
이재명 지지 계획에는 "책임의식에 맞게 활동할 것"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전 제주4.3평화공원에서 참배를 마친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2021.12.3/뉴스1 © News1 고동명 기자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일 이재명 선대위 영입 인재 1호인 조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 논란과 관련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선대위 고문을 맡고 있는 이 전 대표는 이날 제주4·3평화공원에서 참배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조동연 위원장 사퇴 등 선대위 구성 과정에 잡음이 있다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좀 더 신중하게 국민들께 염려를 드리지 않도록 잘 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전 대표는 "경선 이후에 3~4주 동안 칩거 상태가 있었고 지금은 조용히 여러 지역의 저를 도와주셨던 분들께 인사드리는 일정을 갖고 있고 오늘 제주 방문도 그런 일정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향후 이재명 후보 지지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선대위 상임고문으로 이미 합류해 있고 상임고문도 후보 측의 요청을 제가 수락한 것"이라며 "책임의식에 맞게 활동할 것이고 지금까지 그러지 않은 적은 없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좀 더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당내 의견에는 "구체적으로 무엇을 할 것인가에 대해서 얘기가 있어야 할 것"이라며 "상임고문 9명이 비슷하게 하고 있지 않느냐"고도 했다.

더 요구가 있으면 지지 활동을 더 할수 도 있다는 뜻이냐는 물음에는 "아니 이제까지 안 한 적이 어디 있습니까"고 답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전 제주4·3평화공원에서 참배를 하고 있다.2021.12.3/뉴스1 © News1 고동명 기자

최근 이준석 국민의 힘 대표와 윤석열 후보측간 갈등과 관련해서는 "다른 당에 대해서까지 제가 걱정할 만큼 많이 알고 있지 못하다"고 했다.

총리와 당 대표를 지내면서 4·3 특별법 개정에 관심을 기울였던 그는 "특별법 전면개정이 2월에 이뤄지고 그것을 구체화하는 법 개정이 최종 처리를 눈 앞에 두고 있다"며 "유족들이 큰 마음으로 수용해주셔서 보상의 실행 또한 큰 어려움 없이 진행될 수 있게됐다"고 했다.

이어 "많이 늦었지만 이제라도 이런 절차가 진행되는 것을 다행으로 생각하고 도민들이 오랫동안 염원했던대로 제주가 평화와 화해의 땅으로 거듭났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4·3평화공원을 참배하고 지지자들과 만나는 비공개 일정을 소화한 뒤 제주를 떠날 예정이다.

kdm@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