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파이낸셜뉴스

소상공인 "방역 강화로 타격 우려.. 손실 100% 보상해야"

정상희 입력 2021. 12. 03. 13:25 수정 2021. 12. 03. 13:39

기사 도구 모음

소상공인들은 정부의 방역 강화 방침으로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이 커질 수 있다며 매출 하락분의 100%를 보상하는 보상안이 병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일상회복 조치에도 코로나19 확진자 수 증가와 신종 변이 출현 등으로 극도로 위축된 사회적 분위기로 연말 대목이 실종되는 등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번 방역 강화 방침으로 소상공인들은 설상가상으로 더욱 큰 매출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는 처지로 내몰리게 됐다"고 토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파이낸셜뉴스] 소상공인들은 정부의 방역 강화 방침으로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이 커질 수 있다며 매출 하락분의 100%를 보상하는 보상안이 병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3일 소상공인연합회는 논평을 내고 "일상회복 방안이 시행된 지 한 달도 되지 않아 내려진 이번 방침으로 소상공인들은 허탈감을 감출 수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사적모임 허용인원 축소와 방역패스 확대 적용은 인원을 제한하는 영업제한 행정명령으로 손실보상법에 따라 반드시 이에 상응하는 온전한 손실보상안이 패키지로 수립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4주간의 긴 방역 강화 기간을 감안해 직접 행정명령 대상 업종 뿐만아니라 관계 업종까지 폭넓게 손실보상 대상을 확대해야 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소공연은 매출 하락 피해가 100% 온전히 보상될 수 있도록 손실보상금 산정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아울러 "일상회복 조치에도 코로나19 확진자 수 증가와 신종 변이 출현 등으로 극도로 위축된 사회적 분위기로 연말 대목이 실종되는 등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번 방역 강화 방침으로 소상공인들은 설상가상으로 더욱 큰 매출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는 처지로 내몰리게 됐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식당, 카페, 학원, PC 카페, 스터디 카페 실내 다중이용시설까지 방역패스 대상이 전방위로 확대돼 해당 업종뿐만 아니라 도소매 유통까지 그 여파가 파급되는 등 전 소상공인 업종에 큰 타격이 우려된다"고 강조했다.

정부에 방역패스 확대 시행과정에서 전자출입명부 설치 비용을 비롯해 비대면 발열체크기, 위생·소독 기기 및 용품 지원을 대폭 확대하는 방안도 촉구했다.

소공연은 "전 세계적으로 높은 전국민 백신접종률에도 불구하고, 또다시 확진자수가 증가하여 방역 강화로 이어지는 현재의 상황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며 "이번 방침은 일상회복 방안이 후퇴된 상황으로 소상공인들의 처지와 심정을 감안하여 향후 방역 방침은 더욱 신중하게 논의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소상공인 #방역 #코로나 #코로나19 #방역지침 #일상회복 #손실보상금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