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손님 가장해 강남 룸살롱 진입한 경찰..'연인관계'라는 손님들

이상학 기자 입력 2021. 12. 03. 13:44

기사 도구 모음

무허가 유흥주점을 회원제로 운영하던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업주 A씨와 남성 종업원, 여성 유흥종사자, 손님 등 15명을 입건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은 업주 A씨에게 식품위생법(무허가 영업) 위반 및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 남성 종업원과 접객행위를 하지 않은 여성 유흥종사자 3명에게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 여성 유흥종사자 7명에게 식품위생법 위반 및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 손님 5명에게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를 각각 적용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남 회원제 무허가 유흥주점서 업주·손님 등 15명 적발..형사 입건
(서울 수서경찰서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상학 기자 = 무허가 유흥주점을 회원제로 운영하던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업주 A씨와 남성 종업원, 여성 유흥종사자, 손님 등 15명을 입건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은 업주 A씨에게 식품위생법(무허가 영업) 위반 및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 남성 종업원과 접객행위를 하지 않은 여성 유흥종사자 3명에게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 여성 유흥종사자 7명에게 식품위생법 위반 및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 손님 5명에게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를 각각 적용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2시쯤 서울 강남구 유흥주점 주변을 순찰하던 중 손님이 나오는 장면을 목격하고, 손님을 가장해 업소 내부로 진입해 접객행위가 이뤄지는 것을 확인했다.

이들은 단계적 일상회복(위드코로나) 조치로 모든 출입자의 백신 접종 여부를 확인해야 함에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업소 회원들은 경찰 단속에 대비해 '연인관계'라고 말을 맞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방역수칙도 지키지 않는 무허가 유흥주점을 지속적으로 단속해 코로나가 확산되지 않도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hakiroy@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