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이뉴스24

尹 "이준석 만나고 싶다" 李 "'윤핵관' 검열 거치면 안 만나"

정호영 입력 2021. 12. 03. 14:11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3일 당무를 거부하고 나흘째 지방을 돌며 잠행 중인 이준석 대표에 대해 "만나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비공개 선거대책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오늘 이 대표와 만나느냐'는 질문에 "이 대표가 인터뷰한 것도 봤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준석 "尹측 의제 사전조율 당혹.. 실망스러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비공개 선대위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3일 당무를 거부하고 나흘째 지방을 돌며 잠행 중인 이준석 대표에 대해 "만나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비공개 선거대책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오늘 이 대표와 만나느냐'는 질문에 "이 대표가 인터뷰한 것도 봤다"며 이같이 말했다. 현재 제주도에 머물고 있는 이 대표는 이날 한 언론에 윤 후보와 안 만난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윤 후보는 "아쉬운 점이 있다면 만나려고 오늘도 일정을 정리하고 제주에 가려고 했는데, 이 대표 측이 장소를 옮기고 저를 안 만난다고 선언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윤 후보는 이 대표에 대해 "만날 때마다 번뜩이는 아이디어에 감탄했다"며 치켜세우기도 했다. 이어 "(이 대표는) 우리 정당사에 가장 최연소, 100년에 한번 나올까 말까 하는 젊은 당 대표"라며 "제가 대선후보로서 (이 대표와) 함께 대장정을 간다는 것 자체가 굉장히 운이 좋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가 전날(2일) 제주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을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준석이 홍보비를 해먹으려 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던 일명 '윤핵관(윤석열 후보 핵심 관계자)'에 대한 인사조치를 요구한 것에 대해 윤 후보는 "(이 대표가) 바깥에서 돌아다니는 소문을 들은 듯하다"며 "(그런 얘기를) 못 들었다"고 말했다.

당무를 거부하고 전국 순회일정을 돌고 있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일 오전 제주시 연동의 한 카페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 대표는 비슷한 시각 제주 연동의 한 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윤 후보와의 회동 여부에 대해 "윤 후보 측에서 저희 관계자에게 의제를 사전 조율해야 만날 수 있다고 했다"며 "굉장한 당혹감을 느낀다"고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이어 "당 대표와 만나는 자리에 후보가 직접 나오지 못하고 핵심 관계자 검열을 거치자는 의도라면 절대 만날 계획이 없다"며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이 대표는 "그게 아니라면 당연히 허심탄회하게 후보를 만나 상의할 의사가 100% 있다고 밝혔는데 오늘 아침 이뤄진 조율은 실망감을 자아내기에 충분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후보가 만나자고 하면 제가 올라가겠다"며 "다만 지금까지의 피상적인 대화나 이런 것이 아닐 거라는 확신을 갖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제주를 떠나 울산으로 이동할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 대표 측은 윤 후보와 이 대표의 '울산 회동'이 성사됐다는 윤 후보 측 관계자 발언을 인용한 일부 보도와 관련, 기자들에게 보낸 공지문을 통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