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시아경제

이준석 "윤석열과 울산 전격 회동은 사실 아냐"

나주석 입력 2021. 12. 03. 14:46

기사 도구 모음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측은 3일 울산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전격회동에 합의했다 등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항간에 돌고 있는 윤 후보 측 관계자의 '잠시 후 울산으로 가서 이준석 만난다. 이준석 하고도 얘기됐다. 울산에서 전격회동'이라는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일부 언론은 윤 후보 측 관계자를 인용해 "윤 후보가 잠시 뒤 울산으로 가서 이 대표를 만난다. 이 대표 측과도 얘기가 됐다"고 전하기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측은 3일 울산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전격회동에 합의했다 등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항간에 돌고 있는 윤 후보 측 관계자의 ‘잠시 후 울산으로 가서 이준석 만난다. 이준석 하고도 얘기됐다. 울산에서 전격회동’이라는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일부 언론은 윤 후보 측 관계자를 인용해 "윤 후보가 잠시 뒤 울산으로 가서 이 대표를 만난다. 이 대표 측과도 얘기가 됐다"고 전하기도 했다.

실제 회동이 성사될지도 의문이다. 앞서 이 대표는 제주도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 측에서 의제를 사전에 조율해야지만 만날 수 있다면서 "거기에 대해 굉장한 당혹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제가 누군가에게 왜 사전에 (의제를) 제출해서 사전 검열을 받아야 하느냐에 대한 강한 문제의식이 있다"며 "당 대표와 만나는 자리에 후보가 직접 나오지 못하고 핵심 관계자 검열을 거치려는 의도라면 절대 만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다만 이날 윤 후보는 예정된 일정 등을 이 대표가 머무는 것으로 알려진 제주도를 찾아가 이 대표와 만남을 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와) 만나고 싶다"고 밝혔다. 이 대표 등이 제기한 홍보비 관련 논란 등에 대해서는 "밖에서 돌아다니는 소문 같은 거 같은데 하는 것(이준석이 홍보비를 해먹으려고 한다는 취지의 발언)은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다만 윤 후보는 이 대표가 제주도를 떠나 울산으로 이동하고, 이 대표 측이 만날 뜻이 없다고 밝힌 점 등을 문제 삼았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윤 후보의 측근 권성동 국민의힘 사무총장도 기자와 만나 "윤 후보는 이날 제주도에 가지 않는다"고 알렸다. 권 사무총장은 "만나면 해결이 돼야 하는데 의견 조율 과정을 거치지 않고 가는 건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