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더팩트

이준석 찾아나선 윤석열, '울산 만남' 이뤄질까? [TF사진관]

남윤호 입력 2021. 12. 03. 15:48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국미의힘 대선 후보(가운데)가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을 비롯한 선대위원들과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비공개 선대위 회의를 마치고 당사를 나서고 있다.

선대위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당 대표가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윤 후보와 김기현 원내대표가 이준석 대표를 만나기 위해 울산행을 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석열 국미의힘 대선 후보(가운데)가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을 비롯한 선대위원들과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비공개 선대위 회의를 마치고 당사를 나서고 있다. /남윤호 기자

[더팩트ㅣ남윤호 기자] 윤석열 국미의힘 대선 후보(가운데)가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을 비롯한 선대위원들과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비공개 선대위 회의를 마치고 당사를 나서고 있다.

선대위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당 대표가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윤 후보와 김기현 원내대표가 이준석 대표를 만나기 위해 울산행을 택했다.

윤석열 후보는 이날 일정을 전부 취소하고 제주행을 택한 이준석 대표를 만나겠다고 밝힌 후 소집한 비공개 선대위 회의 직후 "이준석 대표를 만나고 싶다"고 밝혔다.

또 윤 후보는 "(이준석 대표가) 백 년에 한번 나올까 말까한 젊은 당 대표와 후보로서 함께 대장정에 간다는 게 운이 좋다고 생각한다"며 "이 대표가 저에 대해 아쉬운 점이 있다면 만나려고 오늘 일정도 정리하고 제주도로 가려고 했는데 (이 대표가) 장소를 옮기고 절 안 만난다고 선언했다"고 말했다.

현재 제주에 머물고 있는 이준석 대표는 이 같은 윤석열 후보 입장에 대해 "윤 후보 측에서 만나자는 제안을 하면서 의제를 사전조율해야 만날 수 있다고 전했다"며 "만남을 하려면 검열을 받아야 하는 것인가"라고 불쾌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ilty012@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