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한국일보

[HI★인터뷰] '지옥' 정진수에 담긴 유아인의 20대

정한별 입력 2021. 12. 03. 16:57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아인이 '지옥'에 대해 이야기했다. 넷플릭스 제공

곧 죽어도 상관없을 것처럼 살았다. 늘 과감했고 기세는 도전적이었다. 내일의 에너지를 비축하지 않았기에 말과 행동에는 힘이 가득했다. 배우 유아인은 그렇게 20대의 하루하루를 채워갔다.

당시의 그는 '30대쯤 죽을 거야'라는 막연한 생각을 품고 있었단다. 이 이야기를 들려주며 유아인은 자신의 20대를 '겉멋과 허세에 찌들어 있던 시기'라고 평했다. '지옥' 속 정진수는 지난날의 유아인과 닮아 있다. 정진수는 정체불명의 존재에게 20년 뒤에 죽음을 예고 받고 신흥 종교의 교주로 남은 삶을 불태우는 인물이다.

유아인은 3일 진행된 화상 인터뷰를 통해 넷플릭스 드라마 '지옥'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이 작품은 사람들이 지옥의 사자들에게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담는다. 유아인은 정진수를 연기하며 20대 시절의 자신을 떠올렸다.


"원작, 족쇄처럼 느껴지기도"

유아인이 웹툰 '지옥'을 떠올렸다.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지옥'은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그는 연상호 감독을 만나고 시나리오를 받은 뒤에야 웹툰을 보기 시작했다. 그마저도 자세히 읽지는 않았다. 이에 대해 유아인은 "창작자의 입장에서 원작이 족쇄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자유롭고 적극적인 표현을 하고 싶어도 원작 팬분들에게 허락을 받아야 가능할 듯하다는 느낌이 든다. 그 표현이 성공적으로 구현되지 않는다면 그건 단순한 연기 실패가 아니다. 원작 팬분들에게 어마어마한 실망감을 안겨주는 실패가 되는 거다. 그래서 원작을 멀리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흑백 웹툰 속 정진수는 유아인을 통해 색깔을 입었다. 건조한 목소리와 묘한 분위기, 극적인 감정은 드라마에만 존재했다. 그러면서도 유아인은 원작의 정진수와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했다. 그는 "감독님이 인물의 외적인 부분을 그대로 옮기고 싶어 하셨다"고 밝혔다. 정진수를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가발을 착용했다는 이야기도 들려줬다.


"눈 뜨는 방법까지 연구"

유아인이 연기를 향한 열정을 드러냈다. 넷플릭스 제공

'지옥' 속 유아인의 눈빛 연기는 작품의 몰입도를 높였다. 정진수의 공허한 마음은 눈빛을 통해 고스란히 드러났다. "흰자와 검은자만 존재할 수 있도록, 눈동자가 조금의 빛도 반사하지 않도록 눈 뜨는 법을 연구했다. 나른해 보이기 위해 눈에 힘을 주지 않았다"는 것이 유아인의 설명이다.

유아인의 연기는 정진수에 대한 깊은 분석을 바탕으로 한다. 정진수는 일반적인 신흥 종교의 교주들과 달랐다. "흔히들 떠올리는 사이비 교주는 믿음을 강요하기 위해 강한 스피치를 하고 강렬한 눈빛으로 쳐다봐요. 그리고 그런 에너지로 사람들을 이끌죠. 반면 진수는 나지막하고 조용한 목소리로 쓸데없는 농담도 던져요. 블랙홀처럼 끌어당기는 에너지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죠."


"'지옥'으로 국가대표 된 느낌"

유아인이 K-콘텐츠의 인기에 대해 말했다. 넷플릭스 제공

유아인을 비롯한 수많은 배우들과 연상호 감독의 열정으로 탄생한 '지옥'은 넷플릭스 글로벌 TOP 10 TV(비영어) 부문 정상을 차지해 화제를 모았다. 외국에서도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유아인은 '세계 무대에 내놓으려면 유아인이 제격이지'라는 평가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가대표가 된 듯한 느낌이 들었다. 부담스러우면서도 기분 좋았다"고 밝혔다.

이제 유아인은 K-콘텐츠의 인기를 이끌고 있는 스타들 중 한 명이다. "다들 1등을 좋아한다. 나도 마찬가지다. 오래오래 1등을 했으면 좋겠다"고 말하는 그의 목소리에는 진한 만족감이 묻어났다. 유아인은 자신이 느낀 바를 바탕으로 한국의 창작자들에게 조언을 건네기도 했다. "영화 한 편이 천만 관객을 기록하면 그 공식을 따라 백만 편의 영화가 만들어지죠. 그런 걸 지양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전 세계 무대를 향한 연기와 내수 시장을 향한 연기가 크게 다르지 않아요. 작품의 핵심을 지키며 가는 게 글로벌 시장에 가장 긍정적으로 대응하는 방법이라고 믿어요."

두려운 게 없었던 유아인의 20대를 담은 '지옥'은 지난달 19일 공개됐다.

정한별 기자 onestar101@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