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영상] 윤석열·이준석, 울산회동 직전 기자간담회..만찬 자리서 '윤핵관' 오해 풀까?

조윤형 기자,박혜성 기자 입력 2021. 12. 03. 17:54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이준석 대표와의 갈등을 봉합하기 위해 울산으로 향한 가운데, 출발 직전 두 사람이 각각 소화한 기자간담회 내용이 눈길을 끈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오늘(3일) 오후 만찬 회동을 가진다.

이와 관련 이 대표는 초반에 윤 후보와의 만남 사실을 부인하다가 오늘 오후 만찬 회동을 가진다고 공식 발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스1) 조윤형 기자,박혜성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이준석 대표와의 갈등을 봉합하기 위해 울산으로 향한 가운데, 출발 직전 두 사람이 각각 소화한 기자간담회 내용이 눈길을 끈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오늘(3일) 오후 만찬 회동을 가진다.

윤 후보는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공개 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남을 가졌다.

이날 윤 후보는 '이 대표와 오늘 만날 것이냐'는 질문에 "저는 이 대표를 만나고 싶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 이 대표에 관해서는 "만날 때마다 많은 정보를 얻고 공부도 된다"며 "100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 한 젊은 당 대표와 함께 (대선) 대장정을 간다는 것 자체가 운이 좋은 사람"이라고 칭찬했다.

윤 후보는 이 대표가 언급한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에 관해 전혀 들은 바가 없다면서 "저에 대해 아쉬운 점이 있다면 언제든 만나서 (대화로 풀겠다)"라고 밝혔다.

이후 윤 후보는 당사를 떠나면서 "이 대표와 만나 여러 의견을 경청하겠다"며 울산으로 향했다. 이와 관련 이 대표는 초반에 윤 후보와의 만남 사실을 부인하다가 오늘 오후 만찬 회동을 가진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에 김기현 원내대표 의원실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통상 금요일마다 지역구에 내려 가는데 사안이 사안인만큼 이 대표와 만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귀띔했다. 실제로 김 원내대표는 울산 남구 국민의힘 울산시당에서 이 대표와 회동했다.

같은날 이 대표는 제주 시내 한 호텔에서 가진 기자들과의 자리에서 "윤 후보와 절대 만날 계획이 없다"며 "후보에 대해 구체적 요구 사항이 별로 없다. '윤핵관이 설치지 못하게 하라' 정도는 요구가 아니고 당연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당 선대위 구성 과정에서 윤 후보 측과 여러 번 충돌하며 '패싱' 논란을 겪었다. 침묵을 이어가던 이 대표는 지난달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 "^_^p" 등의 내용이 담긴 게시물을 게재하고 돌연 잠적했다.

이 대표는 지난달 30일부터 3일까지 나흘간 모든 당무와 일정을 연기하고 잠행 중이다. 이 대표는 잠행 기간 동안 부산과 순천, 여수, 제주 등을 방문해 전국 순회를 이어가고 있다.

© 뉴스1

yoonz@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