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전북서 모습 드러낸 정세균 "이재명 승리가 위기→기회 전환점"

정재민 기자,박주평 기자 입력 2021. 12. 03. 18:03

기사 도구 모음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3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전북에서 만나 "이재명의 승리는 민주당만의 승리가 아니고 대한민국이 직면한 현재 위기를 기회로 바꿀 수 있는 전환점"이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오후 전북 전주시 완산구의 한 식당 앞에서 2박3일간의 전북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를 시작한 이 후보와 만나 "전북도민 여러분과 당원동지 여러분은 이 후보가 우리 전라북도와 대한민국의 대전환을 이룰 수 있도록 힘차게 격려해주시고 성원해주실 것을 간곡히 당부드리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명, 선대위 출범식 丁 연설 거론 "눈물 났다" 화답
丁 "골든크로스를 오늘 만들 수 있도록 도와달라" 호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전주=뉴스1) 정재민 기자,박주평 기자 =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3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전북에서 만나 "이재명의 승리는 민주당만의 승리가 아니고 대한민국이 직면한 현재 위기를 기회로 바꿀 수 있는 전환점"이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오후 전북 전주시 완산구의 한 식당 앞에서 2박3일간의 전북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를 시작한 이 후보와 만나 "전북도민 여러분과 당원동지 여러분은 이 후보가 우리 전라북도와 대한민국의 대전환을 이룰 수 있도록 힘차게 격려해주시고 성원해주실 것을 간곡히 당부드리겠다"고 말했다.

정 전 총리는 "많이 춥지만 전북도민과 전주 시민이 이 후보를 따뜻하게 맞아주셔서 춥게 느끼지 않으실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에 이 후보는 "맞습니다"고 말했다.

정 전 총리는 "이번 대선은 대한민국이 미래로 전진하느냐 아니면 과거로 회귀하느냐 갈림길에 서 있는 굉장히 중대한 선택의 기로"라며 "민생과 평화, 개혁을 바라는 국민의 마음을 모아서 우리 이 후보와 민주당이 꼭 승리하도록 함께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에 이 후보는 정 전 총리의 선대위 출범식 연설을 언급하며 "우리 총리님께서 '더 이상 외롭게 하지 않겠다'고 하셔서 제가 눈물이 났다"며 "고맙습니다"라고 밝게 화답했다.

정 전 총리는 이 후보와 이날 만찬을 통해 대선을 앞두고 조언자 역할을 자처하겠다고 했다.

그는 "(이 후보가) 잘하고 계신다. 특별히 준비해 온 이야기는 없지만 대화하는 과정에서 제가 과거 경험했던 대선이나 우리 당원동지들을 하나의 원팀으로 만드는 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말씀이 있으면 제가 인색하게 굴지 않고 아낌없이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또 이 후보가 언급한 '여권 대통합'에 대해선 "아마 선대위 차원에서 잘 대응하리라 본다"며 "그런 문제에 대해서도 이 후보가 제 의견을 구하면 거침없이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이재명 후보가 골든크로스(지지율 역전)를 오늘을 통해서 만들 수 있도록 도와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정 전 총리는 전북 진안군이 고향인 전북의 대표적인 정치인인 만큼, 이번 정 전 총리의 합류는 이 후보에게 큰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정 전 총리는 15대 국회부터 18대 국회까지 전북 무주·진안·장수에서 내리 4선을 했고, 이후 서울 종로구로 지역구를 옮겨 2선을 한 원로 정치인이다. 이후 국회의장, 국무총리 등을 역임했고 경선에서 이 후보와 경쟁했다.

ddakbom@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