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중앙일보

55세男 신부로 팔려간 9세 아프간소녀 구조.."의사 되고싶어요"

고석현 입력 2021. 12. 03. 18:0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매혼으로 넘겨졌던 아프가니스탄 9살 소녀 파르와나 말릭. [사진 CNN보도 캡처]

55세 남성의 신붓감으로 팔려갔던 9세 아프가니스탄 소녀가 인권단체의 도움으로 구조됐다.

CNN은 2일(현지시간) 미국의 비영리단체 TYTW('너무어린결혼')이 소아 매매혼 피해 아동인 파르와나 말릭(9)을 비롯해 남매·모친 등 가족 7명을 아프간 도시 헤라트의 안전 가옥으로 이주시켰다고 보도했다.

말릭의 아버지는 심각한 경제난 속에 가족이 입에 풀칠조차 하지 못하게 되자 딸을 팔아넘겼다. 소녀를 산 55세 남성은 말릭의 가족에게 현금·양·토지 등으로 20만 아프가니(약 260만원)를 주고 손녀뻘인 소녀를 자신의 '재혼' 대상으로 삼았다.

9세 소녀가 팔을 잡힌 채 울면서 끌려가는 모습은 CNN을 통해 보도됐고, 이 모습으로인해 국제사회뿐 아니라 아프간 현지에서도 공분이 일었다. 9세 소녀를 사들였던 남성은 비난에 직면하자, 말릭이 정착촌의 친정가족을 방문하도록 허용한 뒤 잠적해 버렸다.

매매혼으로 팔린 말릭이 팔을 잡힌 채 울면서 끌려가는 모습. [사진 CNN보도 캡처]


말릭은 "남편은 늙은이였고, 사람들은 못되게 굴며 욕을 했다"며 "이른 시간에 깨워 일을 시켰다"고 끔찍했던 기억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런 집에 있어서 너무 행복하다. 이 사람들(인권단체)이 새로운 삶을 선물해줬다"면서 "공부를 해서 의사가 되고 싶다. 사람들에게 봉사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의 가족은 우선 다가오는 겨울 동안 안전 가옥에 머물 예정이다. 다만 이후의 계획은 미정이다. 정착촌의 천막에 살던 말릭이 '제대로 된 집'에 살게 된 건 생전 처음이라고 한다.

말릭의 아버지는 딸을 판 돈으로 다른 빚을 갚아버렸다. 딸을 샀던 55세 남성에게 아직도 '딸의 가격'만큼 빚을 지고 있는 터라, 가족이 이주했음에도 말릭의 아버지는 정착촌에 남아 빚을 갚아가기로 했다.

스테파니 싱클레어 TYTW 대표는 "(말릭을 안전 가옥으로 옮긴 건) 임시방편"이라며 "아프간의 다른 딸들이 신붓감으로 팔려 가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TYTW 측은 다른 매매혼 피해 소녀들에 대한 '구조 작전'에도 나설 방침이다. 하지만 이런 사례가 드물지 않다는 것이 문제다.

일각에선 상황이 더 나빠질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탈레반 집권 후 아프간에 국제 지원이 뚝 끊기고, 중앙은행 자금마저 동결되면서 현지의 경제 사정이 최악으로 치닫고 있어서다.

아프간의 여성 인권 활동가 마부바 세라지는 "아프간 소녀들이 고작 음식값에 팔려나가고 있다"며 "알려진 건 빙산의 일각이다. 이런 일이 계속 일어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