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컷뉴스

윤석열·이준석 울산에서 만찬회동 성사..갈등 해소될까

CBS노컷뉴스 황영찬 기자 입력 2021. 12. 03. 18:15 수정 2021. 12. 03. 18:39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준석 당 대표가 3일 울산에서 만찬을 함께하기로 했다.

다만, 이번 만찬을 통해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 사이 갈등이 완전히 봉합될 수 있을 지는 미지수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만찬 회동까지는 성사됐지만, 만남 자체로 갈등이 해소되고 이 대표가 복귀할 것이라 확신할 수는 없다"며 "이 대표의 요구에 윤 후보가 얼마나 적극적으로 응하는 지가 관건"이라고 내다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핵심요약
윤석열·이준석·김기현 울산 모처에서 만찬 회동 갖기로
선대위 구성 두고 내홍 겪은지 나흘만…갈등 수습될까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 윤석열 대선후보. 윤창원·박종민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준석 당 대표가 3일 울산에서 만찬을 함께하기로 했다. 선거대책위원회 구성 등을 두고 갈등을 빚은 두 사람이 극적으로 회동하게 된 것인데, 내홍이 수습되는 계기로 작용할지 관심이 쏠린다.

이 대표측 관계자는 이날 "윤 후보와 이 대표가 오후 7시 30분쯤 울산의 한 식당에서 만찬을 갖기로 했다. 김기현 원내대표가 함께한다"고 설명했다.

나흘째 공식 일정을 취소하고 잠행 중인 이 대표는 이날 제주를 떠나 울산에 도착했다. 이 소식을 접한 김기현 원내대표와 김도읍 정책위의장도 울산으로 향해 이 대표와 먼저 접촉했다. 최근 갈등 국면을 수습할 방법을 찾기 위해서다.

김 원내대표는 회동 이후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가 (울산에) 내려온다고 하니까 만나 뵙고 해결해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이 대표에게 말씀 드렸고, 대표도 그렇게 한다고 하셔서 울산에서 만나는 자리를 마련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3일 오후 울산시당에서 김기현 원내대표, 김도읍 의원, 서범수 의원과 만나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후보는 이날 오전부터 "이준석 대표님을 뵙고 여러 의견을 경청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 대표는 제주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 측에서 의제를 사전에 조율해야지만 만날 수 있다"고 했다며 만남 제안을 일축한 바 있다. 이 대표는 "당 대표와 만나는 자리에 후보가 직접 나오지 못하고 핵심 관계자 검열을 거치려는 의도라면 절대 만날 계획이 없다"고 했다.

이에 따라 내홍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이 대표가 울산에서 김기현 원내대표와 김도읍 정책위의장과 1시간 20여분 회동하는 사이 기류가 변했다. 세 사람은 여러 정국 현안을 어떻게 타개할지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는데, 김 원내대표와 김 정책위의장의 계속된 중재에 이 대표가 응하며 윤 후보와의 만찬 자리까지는 성사된 상태다.

다만, 이번 만찬을 통해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 사이 갈등이 완전히 봉합될 수 있을 지는 미지수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만찬 회동까지는 성사됐지만, 만남 자체로 갈등이 해소되고 이 대표가 복귀할 것이라 확신할 수는 없다"며 "이 대표의 요구에 윤 후보가 얼마나 적극적으로 응하는 지가 관건"이라고 내다봤다.

CBS노컷뉴스 황영찬 기자 techan92@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