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서울 오후 6시까지 986명 확진..어제보다 56명 늘어

정지형 기자 입력 2021. 12. 03. 18:49

기사 도구 모음

3일 오후 6시까지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986명이 나왔다.

서울시가 파악한 주요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동작구 노량진 수산시장 관련 확진자가 5명(누적 560명)이 추가됐다.

이 밖에 중랑구 소재 병원 관련 확진자가 3명(누적 44명) 추가로 발생했다.

누적 서울 확진자는 총 16만1859명으로 집계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주 전보다는 19명 감소..42.3% 감염경로 조사 중
3일 서울시청 앞 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정지형 기자 = 3일 오후 6시까지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986명이 나왔다.

같은 시각 기준으로 전날(2일)보다 56명이 늘었다. 한 주 전인 지난달 26일보다는 19명이 감소한 수치다.

서울시가 파악한 주요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동작구 노량진 수산시장 관련 확진자가 5명(누적 560명)이 추가됐다.

강남구 소재 병원 관련 확진자도 4명(누적 51명)이 새로 나왔다.

송파구 소재 시장 관련해서도 4명(누적 339명)이 신규 확진됐다.

이 밖에 중랑구 소재 병원 관련 확진자가 3명(누적 44명) 추가로 발생했다.

기타 확진자 접촉자는 496명으로 파악됐다.

기타 집단감염 사례는 47명이었으며 타시도 확진자 접촉자 6명, 해외유입 4명이 보고됐다.

현재 나머지 417명(42.3%)을 상대로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누적 서울 확진자는 총 16만1859명으로 집계됐다.

kingkong@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