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전국 오후 6시 최소 3062명 확진..동시간대 역대 최다

구무서 입력 2021. 12. 03. 18:50

기사 도구 모음

정부가 사적 모임 강화와 방역패스 확대 등 방역 조치를 발표한 3일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3062명 이상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보고됐다.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중간 집계한 신규 확진자 수는 3062명이다.

이는 오후 6시 기준 첫 3000명 이상이자 역대 가장 많은 수치다.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 이후 0시 이외 확진자 발표를 별도로 하지 않았던 부산은 이날 오후 2시까지 19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서울 986명·경기 1050명·인천 156명 등 2192명 집중
부산 194명·충남 118명·경남 103명 비수도권 870명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3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진단검사용 검체 채취를 위해 길게 줄을 선 채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2021.12.03. yulnet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정부가 사적 모임 강화와 방역패스 확대 등 방역 조치를 발표한 3일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3062명 이상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보고됐다.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중간 집계한 신규 확진자 수는 3062명이다. 이는 오후 6시 기준 첫 3000명 이상이자 역대 가장 많은 수치다.

부산 집계가 포함되지 않았던 전날 같은 시간 2445명보다 617명, 일주일 전인 11월26일 2284명보다 778명 많다.

지역별로 서울 930명, 경기 1050명, 인천 156명 등 수도권에서 1890명이 보고됐다.

비수도권에선 최소 870명이 발생했다.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 이후 0시 이외 확진자 발표를 별도로 하지 않았던 부산은 이날 오후 2시까지 19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외에 충남 118명, 경남 103명, 경북 93명, 대구 84명, 강원 78명, 전남 49명, 충북 48명, 대전 35명, 광주 31명, 제주 21명, 울산 6명, 세종 2명 등이다.

한편 정부는 코로나19 유행 상황과 오미크론 변이 유입 등을 고려해 오는 6일부터 수도권은 6인, 비수도권은 8인까지 사적 모임 인원을 제한하기로 했다. 방역패스 적용 시설은 기존 5종에서 16종으로 확대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