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단독]특급호텔 국제행사서 '외국인 확진자' 발생..文대통령도 참석

이사민 기자, 황예림 기자 입력 2021. 12. 03. 19:00 수정 2021. 12. 03. 21:53

기사 도구 모음

서울 그랜드워커힐호텔에서 열린 대규모 국제 행사에 참여한 해외입국자가 3일 오전 코로나19(COVID-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도 참석했다.

호텔업계에 따르면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호텔에서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열린 '제33차 세계협동조합대회'에 참석한 한 외국인 A씨가 이날 오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와 함께 검사받은 동행자들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제33차 세계협동조합대회 개회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서울 그랜드워커힐호텔에서 열린 대규모 국제 행사에 참여한 해외입국자가 3일 오전 코로나19(COVID-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도 참석했다. 하루 최대 참석자만 700명 정도인 것으로 파악된다.

호텔업계에 따르면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호텔에서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열린 '제33차 세계협동조합대회'에 참석한 한 외국인 A씨가 이날 오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전날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받았고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와 함께 검사받은 동행자들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세계협동조합대회 개막식이 열린 지난 1일에는 문재인 대통령도 참석했다. 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 국내 정·재계 인사와 해외 지도자 등 300여명이 자리했다.

이번 행사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모두 진행됐다. 오프라인 참석자만 하루 최대 700명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종 변이 '오미크론' 확진 여부에 대해선 추가 검사가 이뤄질 예정이다.

호텔 관계자는 "행사를 주관한 ICA 측에서 행사 기간 동안 호텔을 대관했다"며 "역학조사관 안내에 따라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추가 검사가 진행될 예정"이라 했다. 이어 "어느 국가에서 입국했는지 등은 개인정보로 밝히기 어렵다"고 했다.

한편 ICA는 지난 1895년 창립 이래 전 세계 300만 협동조합과 12억명의 조합원을 대변하는 가장 깊은 역사와 권위를 가진 민간 국제기구다.

이사민 기자 24min@mt.co.kr, 황예림 기자 yellowyer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