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매일경제

"외롭지 않게 하겠단 말씀에 눈물" 마침내 '비빔밥'된 이재명·정세균

이지용 입력 2021. 12. 03. 19:0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북 메타버스 투어 나선 李후보
한옥마을서 만나 전주비빔밥 만찬
丁총리 "이재명이 민주당" 힘실어줘
전북 민심 몰아주기 전격 지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3일 전북 전주에서 '전주비빔밥' 만찬 회동을 했다.

이 후보는 과거 종로에서 2선을 했던 정 전 총리를 위해 특별히 '종로회관'이라는 이름의 전통식당을 만찬장소로 골랐다. 정 전 총리는 "이재명이 민주당 이며, 이재명의 승리가 대한민국의 전환점"이라고 전폭적인 지지로 화답했다.

정 전 총리는 3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전주 한옥마을 앞에서 만나 "이재명의 승리는 민주당만의 승리가 아니고 대한민국이 직면한 현재 위기를 기회로 바꿀 수 있는 전환점"이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전북 식품클러스트서 청년 창업가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사진=이지용 기자]
이 후보는 이날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 버스) 전북 지역 순회에 나섰는데, 이 후보와 경선 때 경쟁했던 정 전 총리가 합류해 지원 사격에 나서는 것이다. 정 전 총리는 "전북도민 여러분과 당원동지 여러분은 이 후보가 우리 전라북도와 대한민국의 대전환을 이룰 수 있도록 힘차게 격려해주시고 성원해주실 것을 간곡히 당부드리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정 전 총리의 선대위 출범식 연설을 회상하며 "우리 총리님께서 '더 이상 외롭게 하지 않겠다'고 하셔서 제가 눈물이 났다. 고맙습니다"라고 화답했다.

정 전 총리는 전북 진안이 고향이고, 15대 국회부터 18대 국회까지 전북 무주·진안·장수에서 내리 4선을 한 대표적인 전북 출신 정치인이다. 19대와 20대 때는 종로에서 2선을 했다.

이 후보 측은 이날 정 전 총리를 위해 지난 1970년 개업한 비빔밥 전문점인 전주 종로회관에서 만찬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이 후보는 정 전 총리에게 "(정 전 총리와 가까운)이원욱 의원이 선대위 조직본부장을 맡아줘서 잘될 듯 하다"며 감사를 표시한 후 "총리님 실력이 필요한 때가 온 것 같다"며 협조를 요청했다.

정 전 총리의 전폭적인 지지와 함께 이 후보가 한옥마을 전동성당 앞에 도착했을 때는 500~600여 명이 넘는 인파가 몰렸다. 이 후보를 둘러싸고 '이재명 대통령'을 연호하면서 한파 속에서도 뜨거운 열기를 보여줬다.

3일 전주 한옥마을 앞에서 전북지역 지지자들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사진=이지용 기자]
이 후보는 한옥마을 광장앞에서 연설에서 '유연한 실용주의자'로 변신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그는 "이재명이 주장하는 각종 정책은 국민에게 필요하고, 이 나라의 과거 아니라 미래를 향해 가는 데 필요한 일이기 때문에 여러분이 동의할 때까지 충실하게 설명해 드리고 의견 모아서 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후보는 이날 전북행 버스를 타기전 서울 서초구 삼성경제연구소에서 차문중 소장을 비롯한 관계자들과 만나 "사실 제가 이 부회장에게도 '삼성에서 기본소득을 얘기해보는 것이 어떻겠느냐'는 말씀 드린 바 있다"고 말했다. 미국의 디지털 글로벌 기업 CEO,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나 페이스북 창립자인 마크 주커버그가 이미 기본소득을 도입하자는 주장을 했던 만큼 삼성도 이런 내용을 검토해 보면 좋겠다는 취지다.

[전주 = 이지용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