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디지털타임스

중국 당국 압력에 백기 든 디디추싱..뉴욕증시 상폐 결정

김광태 입력 2021. 12. 03. 19:00 수정 2021. 12. 03. 19:03

기사 도구 모음

중국 최대 차량공유 업체 디디추싱(滴滴出行)이 당국의 압박에 백기를 들었다.

앞서 작년 11월 사상 최대 규모의 기업공개(IPO)로 주목받던 앤트그룹의 홍콩·상하이 증시 동시 상장이 실행 직전 취소된 데 이어 또다시 디디추싱 뉴욕증시 상장 폐지 사태가 벌어진 것이다.

디디추싱은 3일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 올린 한 줄짜리 성명에서 "즉시 뉴욕증시 상장 폐지 업무를 시작한다"며 "동시에 홍콩 상장 준비 업무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해 11월 중국 최대 차량공유 업체 '디디추싱'(滴滴出行)의 베이징 본사 사옥에 내걸린 회사 로고. 중국 당국의 암묵적 경고에도 지난 6월 미국 뉴욕 증권거래소 상장을 강행했다가 당국의 인터넷 국가안보 조사를 받게 된 디디추싱은 3일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 "즉시 뉴욕증시 상장 폐지 업무를 시작한다"며 "동시에 홍콩 상장 준비 업무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베이징 로이터=연합뉴스>

중국 최대 차량공유 업체 디디추싱(滴滴出行)이 당국의 압박에 백기를 들었다. 미국 뉴욕 증권거래소에서 상장 폐지를 하는 대신 홍콩 증권거래소 상장을 진행하기로 한 것이다.

디디추싱 같은 대형 기업이 뉴욕증시에 상장하고 나서 반년도 안 돼 스스로 상장을 폐지하는 것은 처음이다.

앞서 작년 11월 사상 최대 규모의 기업공개(IPO)로 주목받던 앤트그룹의 홍콩·상하이 증시 동시 상장이 실행 직전 취소된 데 이어 또다시 디디추싱 뉴욕증시 상장 폐지 사태가 벌어진 것이다.

디디추싱은 3일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 올린 한 줄짜리 성명에서 "즉시 뉴욕증시 상장 폐지 업무를 시작한다"며 "동시에 홍콩 상장 준비 업무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디디추싱은 별도로 발표한 영어 성명에선 "향후 적절한 시기에 이 문제와 관련한 주주 회의를 열겠다"며 "미국 주식이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증권거래소에서 자유롭게 거래되는 주식으로 전한될 수 있게 보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디디추싱은 지난 6월 30일 뉴욕증시에 상장해 44억 달러(약 5조2000억원)를 조달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날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 디디추싱이 내년 3월 홍콩증시 상장 신청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디디추싱 주가는 2일 7.8달러로 마감해 공모가 대비 45% 폭락한 상태다. 디디추싱의 시가총액은 작년 6월 30일 상장 때 770억 달러(90조8000억원)에서 380억 달러(44조8000억원)으로 반토막 난 상태다.

디디추싱의 이번 결정은 뉴욕증시에 상장한 지 반년도 채 되지 못한 상황에서 나왔다는 점에서 매우 이례적이다. 시장에선 디디추싱이 당국의 압력에 밀려 상장폐지를 결정한 것으로 본다.

블룸버그 통신은 지난달 25일 중국 국가사이버정보판공실이 '민감한 데이터 유출 우려'를 이유로 디디추싱에 뉴욕증시 자진 상장폐지 방안을 제출하도록 요구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런 경고에도 디디추싱이 지난 6월 뉴욕증시 상장을 '강행'한 이후 중국 정부는 민감한 중국 내 데이터가 미국 등지로 빠져나갈 수 있다며 초강력 제재를 가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디디추싱의 뉴욕증시 상장 직후 이 회사를 상대로 인터넷 안보 심사를 개시하는 한편 디디추싱 관련 앱의 신규 다운로드도 금지했다.

디디추싱의 뉴욕증시 상장 폐지로 미·중 경제 탈동조화(디커플링) 현상은 더욱 심화할 전망이다.

중국은 100만명 이상 회원을 가진 자국 인터넷 기업의 해외 상장 때 인터넷 안보 심사를 받도록 의무화하는 한편 확실한 통제권에 있는 홍콩이나 본토 증시 상장하도록 유도해왔다.

중국 정부가 자국 기업의 미국 상장을 가로막는 것은 미국 당국에 의한 증시 강제 퇴출에 따른 충격을 예방하기 위한 목적도 있다. 미국은 자국 회계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외국 기업을 증시에서 퇴출하도록 규정한 '외국회사문책법'(The Holding Foreign Companies Accountable Act)을 작년 12월 도입했다.

이같은 상황 속에 이르면 내년부터 알리바바, 바이두, 징둥 등 중국의 대형 기업들이 미국 증시에서 강제 상장폐지를 당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디디추싱 상장 폐지 발표가 중국 당국에 의한 '규제 공포'를 다시 불러일으켜 3일 홍콩 증시에서 중국 기술기업 주가가 급락했다.

이날 홍콩 증시에서 장중 알리바바가 5% 이상 하락한 것을 비롯해 텐센트(-3.38%), 메이퇀(-5.33%), 콰이서우(-7.83%) 등 주요 대형 기술기업들이 주가가 일제히 약세를 보였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