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헤럴드경제

MBK파트너스, '나이키 협력업체' 동진섬유·경진섬유 인수

입력 2021. 12. 03. 19:11

기사 도구 모음

사모펀드 운용사 MBK파트너스가 나이키·아디다스 등의 협력업체인 동진섬유와 경진섬유를 인수한다.

3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중순 MBK파트너스는 동진섬유와 관계사 경진섬유의 지분 100%를 7900억원 규모로 인수하는 내용의 주식양수도계약을 체결했다.

동진섬유 최우철 대표의 아들인 최원석씨가 경진섬유 대주주로 있다.

지난해 동진섬유의 영업이익은 493억원, 경진섬유의 영업이익은 103억원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이호 기자] 사모펀드 운용사 MBK파트너스가 나이키·아디다스 등의 협력업체인 동진섬유와 경진섬유를 인수한다.

3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중순 MBK파트너스는 동진섬유와 관계사 경진섬유의 지분 100%를 7900억원 규모로 인수하는 내용의 주식양수도계약을 체결했다.

MBK파트너스는 회사의 높은 영업이익률, 향후 전 세계 운동화 시장의 성장성 등을 고려해 인수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1968년 설립된 동진섬유는 신발용 섬유를 제조하는 회사로 나이키·아디다스 등 글로벌 브랜드를 거래처로 두고 있다.

관계사 경진섬유는 편직물 제조 및 판매를 주요 사업으로 하는 회사다. 동진섬유 최우철 대표의 아들인 최원석씨가 경진섬유 대주주로 있다.

지난해 동진섬유의 영업이익은 493억원, 경진섬유의 영업이익은 103억원이었다.

number2@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