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MHN스포츠

[V리그] '야스민-양효진 48점' 12연승 쾌거, 현대건설 3-1로 인삼공사 격파

권수연 입력 2021. 12. 03. 21:15

기사 도구 모음

끝내 1위가 붙잡히는 이변은 일어나지 않았다.

3일, 수원 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2 V-리그' 여자부경기 2라운드 마지막 날, 현대건설이 KGC인삼공사를 세트스코어 3-1 (25-20, 25-19, 25-27, 25-15)로 제압했다.

경기가 시작되기 무섭게 고의정-박은진-한송이가 순식간에 연속 3득점하며 인삼공사가 먼저 5-1까지 달려나갔다.

앞서 1,2세트를 뺏긴 인삼공사는 3세트에 치열하고 끈질긴 추격을 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승점을 얻고 기뻐하는 현대건설ⓒMHN스포츠 이지숙 기자

(MHN스포츠 권수연 기자, 수원) 끝내 1위가 붙잡히는 이변은 일어나지 않았다.

이 쯤 되면 승패를 떠나, 대체 어떤 팀이 현대건설의 무패기록을 먼저 깰지에 대해 귀추가 모인다. 

3일, 수원 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2 V-리그' 여자부경기 2라운드 마지막 날, 현대건설이 KGC인삼공사를 세트스코어 3-1 (25-20, 25-19, 25-27, 25-15)로 제압했다. 현대건설은 2라운드 마지막 날을 12연승으로 화려하게 장식했다. 파죽지세로 달려온 1,2라운드였다.

1세트는 그야말로 한 편의 역전 드라마였다. 경기가 시작되기 무섭게 고의정-박은진-한송이가 순식간에 연속 3득점하며 인삼공사가 먼저 5-1까지 달려나갔다. 6-3까지 인삼공사가 앞선 상황에서 세터 염혜선이 박은진과 네트 앞에서 충돌하며 경미한 부상을 입어 잠시 멈칫했다.

그러나 한번 물 오른 인삼공사의 승세는 멈추지 않았다. 기회를 꽉 잡은 고의정의 기세가 특히 무서웠다. 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또 다시 9-4까지 달아났다.

사진= 서브를 준비하는 현대건설 양효진ⓒMHN스포츠 이지숙 기자

그러나 현대건설도 야스민-황민경-전하리가 맹공을 퍼부으며 17-17까지 따라잡는데 성공했다.

이어 화려한 역전이 일어났다. 양효진이 날카로운 대각선 공격에 성공, 야스민의 공격이 또 한번 들어가며 20-18로 판이 뒤집혔다. 1세트는 25-20으로 현대건설이 차지했다. 야스민은 1세트에서만 10득점을 올렸다.

2세트에서도 경기는 팽팽하게 흘러갔다. 현대건설이 초반 5득점으로 먼저 앞섰으나 고의정의 날카로운 스파이크서브가 반짝 기세를 올려 순식간에 7-5로 역전했다. 1~2점차의 줄다리기 싸움이 이어졌다. 

사진= 서브를 준비하는 KGC인삼공사 고의정ⓒMHN스포츠 이지숙 기자

야스민-양효진이 맹렬하게 득점하고, 박은진-옐레나-고의정 삼각편대가 이에 맞섰다. 그러나 정지윤이 뒤를 받치고 양효진의 서브에이스, 이다현의 블로킹까지 터지며 20점에 먼저 접어든 현대건설이 완전히 기세를 뺏어왔다. 2세트 역시도 25-19로 현대건설이 차지했다.  

앞서 1,2세트를 뺏긴 인삼공사는 3세트에 치열하고 끈질긴 추격을 이었다. 미세하게 현대건설이 앞서던 경기였으나 21-21 동점까지 끌려갔다.

단 1점도 그냥 내줄 수 없는 두 팀은 24-24, 듀스에 접어들었다. 막판, 고의정의 날카로운 서브가 꽂히며 인삼공사가 27-25로 드디어 3세트를 가져오는데 성공했다. 

4세트에서는 절치부심한 야스민의 맹공과 함께 레프트 정지윤의 활약이 특히 돋보였다. 예리한 공격만큼이나 걸출한 수비가 인삼공사를 궁지로 바싹 몰았다. 마지막 순간, 황연주가 오픈공격에 성공하며 25-15로 4세트도 현대건설이 차지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CopyrightsⓒMHN스포츠(http://mhnse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