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MHN스포츠

BNK, 삼성생명에 15점 차 승리..시즌 첫 연승

금윤호 입력 2021. 12. 03. 21:45

기사 도구 모음

부산 BNK 썸이 용인 삼성생명을 잡고 시즌 첫 연승의 기쁨을 맛봤다.

BNK는 3일 경기도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삼성생명을 상대로 84-69 완승을 거뒀다.

하나원큐에 이어 삼성생명까지 꺾은 BNK는 시즌 첫 연승으로 시즌 3승째를 기록했다.

그러나 한때 32점 차까지 벌어진 스코어는 좀처럼 좁혀지지 못했고 4쿼터에도 경기 균형은 뒤집히지 않고 결국 승리는 BNK에게 돌아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여자프로농구 부산 BNK 썸이 삼성생명을 꺾고 시즌 첫 연승을 기록했다. 사진=연합뉴스

(MHN스포츠 금윤호 기자) 부산 BNK 썸이 용인 삼성생명을 잡고 시즌 첫 연승의 기쁨을 맛봤다.

BNK는 3일 경기도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삼성생명을 상대로 84-69 완승을 거뒀다. 하나원큐에 이어 삼성생명까지 꺾은 BNK는 시즌 첫 연승으로 시즌 3승째를 기록했다.

이날 BNK는 5명이 두 자릿수 득점하는 등 선수들의 고른 활약으로 연승을 달렸다. 이민지가 16점을 넣고 이소희 15점, 진안 14점, 노현지 11점, 김진영 10점으로 득점을 보탰다.

BNK는 경기 초반부터 신한은행을 강하게 몰아붙였다. 이소희와 노현지가 3점 슛을 터트렸고 상대를 압도하며 1쿼터를 30-14로 앞선 채 마쳤다. 2쿼터는 김희진까지 합세해 3점슛을 작렬, 점수 차를 더욱 벌렸다. 전반이 끝날 때 BNK는 무려 27점 차까지 앞섰다.

3쿼터에는 삼성생명 이주연이 연이어 3점슛을 성공시키는 등 쉽게 경기를 내줄 생각이 없어 보였다. 그러나 한때 32점 차까지 벌어진 스코어는 좀처럼 좁혀지지 못했고 4쿼터에도 경기 균형은 뒤집히지 않고 결국 승리는 BNK에게 돌아갔다.

삼성생명은 이주연이 16득점, 배혜윤이 10득점으로 분전했으나 팀 패배를 막기엔 역부족이었다.

CopyrightsⓒMHN스포츠(http://mhnse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