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YTN

"1~2주 뒤에 효과" vs "확산세 꺾기엔 역부족"

이동우 입력 2021. 12. 03. 22:01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부 "위기 안정화 위해 불가피한 방역 강화 조치"
전문가들 "이 정도 조치로 확산세 꺾기에는 역부족"
정부 "고령층 추가접종 등 서둘러야 효과 커질 것"
"다중이용시설 영업제한은 민생경제 영향 고려해 제외"

[앵커]

단계적 일상회복을 시작한 지 한 달 만에 다시 거리두기를 강화하는 조치가 나오자 전문가들은 확산세를 꺾기에는 부족하다고 지적합니다.

정부는 이번 조치와 백신 추가 접종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1~2주 뒤부터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이동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달 1일 단계적 일상회복을 시작한 지 한 달여 만에 이를 잠시 중단하고 방역조치 강화에 나선 정부.

현재의 위기를 빠르게 안정화시키고 일상회복으로 나아가기 위해 불가피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 정도 조치로 확진자 5천 명 규모의 확산세를 꺾기엔 역부족이라고 지적합니다.

신상엽 감염내과 전문의 이런 정도 수준으로 개인적으로 판단하기에는 충분히 통제하기는 어렵고 많은 전문가들은 단계적 일상회복 이전 수준보다 더 강력한 수준으로 해야만 유행 통제가 가능하지 않을까 이런 생각을 했거든요.

식당과 카페의 영업시간 제한도 없고 유흥업소도 그대로 영업하기 때문에 대부분 성인이 백신접종을 완료한 상태에서 6명 규모의 모임은 계속 이어질 것이라는 지적입니다.

정부는 고령층의 백신 추가접종과 미접종자의 접종이 빠르게 진행돼야 이번 조치의 효과가 커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이번 조치와 추가접종 등의 조치가 함께 복합적으로 시너지가 되면서 효과가 나올 것이라고 보고 있고, 그러한 효과들은 한두 주 정도 뒤부터 나타나지 않을까라고 예상하고 있는 중입니다.

정부는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 제한도 고려했지만 생업과 민생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큰 점을 고려해 이번 조치에서는 제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만일 방역상황이 악화할 경우 언제든 더 강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입니다.

김부겸 국무총리 오늘 이후로도 정부는 모든 방역상황을 수시로 평가하면서, 필요할 경우, 언제든지 보다 강력한 방역강화 조치를 그때그때 신속하게 취해 나가겠습니다.

정부는 이번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국민의 적극적인 백신접종 참여와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협조를 당부했습니다

YTN 이동우입니다.

YTN 이동우 (dw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