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SBS

양효진, 사상 첫 블로킹 1,300개..현대건설 12연승

하성룡 기자 입력 2021. 12. 03. 22:03

기사 도구 모음

프로배구 여자부 현대건설이 개막 후 최다 연승 기록을 12경기로 이어갔습니다.

지난달 26일 흥국생명을 상대로 개막 후 최다인 11연승을 달성한 현대건설은 2라운드 마지막 경기마저 승리하며 1, 2라운드 전승이라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작성했습니다.

구단 최다 연승 기록도 12경기로 늘렸습니다.

현대건설은 앞으로 2경기를 더 이기면 2009-2010시즌 여자부 최다인 14연승을 기록한 GS칼텍스와 어깨를 나란히 합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프로배구 여자부 현대건설이 개막 후 최다 연승 기록을 12경기로 이어갔습니다.

현대건설은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V리그 여자부 인삼공사와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 1로 승리했습니다.

지난달 26일 흥국생명을 상대로 개막 후 최다인 11연승을 달성한 현대건설은 2라운드 마지막 경기마저 승리하며 1, 2라운드 전승이라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작성했습니다.

구단 최다 연승 기록도 12경기로 늘렸습니다.

현대건설은 앞으로 2경기를 더 이기면 2009-2010시즌 여자부 최다인 14연승을 기록한 GS칼텍스와 어깨를 나란히 합니다.

현대건설은 22득점을 기록한 양효진과 26득점의 야스민이 48득점을 합작하며 12연승을 이끌었습니다.

특히 양효진은 2세트에서 프로배구 최초로 개인 통산 블로킹 1천300개를 달성해 기쁨이 더했습니다.

반면 2위 GS칼텍스를 승점 1점 차로 뒤쫓던 인삼공사는 승점을 얻지 못하면서 2라운드를 3위로 마감했습니다.

(사진=현대건설 배구단 제공, 연합뉴스)

하성룡 기자hahahoho@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